문화 >

콘진원, ‘2022 애니메이션 제작지원사업’ 127억원 투입

정유미 감독 '존재의 집'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정유미 감독 '존재의 집'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파이낸셜뉴스] 정부가 ‘2022 애니메이션 제작지원사업’으로 총 127억원을 투입한다. 플랫폼·장르 다원화로 K-애니 성장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우수 국산 애니메이션 창·제작 활성화를 위해 총 127억 원 규모의 ‘2022년 애니메이션 제작지원사업’을 추진, 오는 22일까지 참가기업을 모집한다.

올해 애니메이션 제작지원사업은 △차세대 △IP활용 △국산 △독립 총 4개 부문 7개 사업으로 마련됐으며, 국산 애니메이션 기획 및 창·제작 국내사업자를 대상으로 한다. 총 78편 127억 원을 지원하는 이번 공고의 전체 지원작 수는 전년 대비 약 30% 확대됐다. 또한 IP활용애니메이션제작지원 부문이 신설되어 산업 생태계 변화에 대응한다.

‘국산애니메이션제작지원’부문은 총 83억 원 규모로 업계의 수요를 적극 반영해 △초기본편, △시즌작, △본편 부문으로 지원체계를 개선했다.

국산 본편의 경우 전년 8편에서 올해 13편으로 확대하고 최대지원금 역시 3억5000만원에서 4억원으로 증액했다. 초기본편 부문은 초기 단계의 본편 20편 내외를 선정해 과제당 최대 1억 원을, 메인 프로덕션 진행 단계를 지원하는 본편 부문은 13편 내외 과제당 최대 4억 원을, 시즌2 이상의 본편을 지원하는 시즌작 부문에서는 4편 내외를 선정하고 과제당 최대 3억원을 지원한다.

‘차세대애니메이션제작지원’부문 역시 지원작을 12편에서 20편으로 확대 지원하며 넷플릭스, 유튜브 등 온라인 플랫폼 시장의 확대에 대응한다. 플랫폼에 관계없이 다양한 표현기법을 사용한 독창적인 애니메이션에 대해 과제당 최대 7000만원, 총 14억원 규모로 지원한다.

‘IP활용애니메이션제작지원’부문은 애니메이션 지원 장르의 다원화를 위해 올해 신설한 부문으로 기업이 보유한 드라마, 웹툰, 영화 등 IP를 바탕으로 제작되는 6개 내외 애니메이션에 과제당 최대 3억 2500만원, 총 20억 원 규모를 지원한다. 대표적인 OSMU 산업인 애니메이션 분야와 타 장르와의 연계로 콘텐츠 산업의 지속가능한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시도이다.

애니작 '좀비덤'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애니작 '좀비덤'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독립애니메이션제작지원’부문은 신진 독립 창·제작자 육성, 애니메이션 취약분야 지원 및 다양성 확보를 위해 마련됐다. 총 7억 8000만원 규모로 장편 3편 내외 과제당 최대 1억원, 단편 12편 내외 과제당 최대 4000만원을 지원한다.

제작지원 외에도 ‘애니메이션 부트캠프’를 통해 초기 기획단계 프로젝트에 대한 지원도 지속한다. 바이블 제작 10개사 내외 및 트레일러 제작 8개사 내외를 지원하며, 참가기업의 데모데이 개최를 통해 투자유치를 위한 경쟁피칭 기회와 우수작 수상기회도 제공한다. 부

트캠프 수료 및 경쟁피칭 시상작에 대해서는 향후 2년간 콘진원의 애니메이션 제작지원 및 마켓참가 신청 시 가점을 부여한다. 참가기업 모집은 17일부터 3월 30일까지 별도의 공고로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콘진원은 애니메이션 제작지원사업을 통해 여러 우수 애니메이션을 발굴 및 지원하며 다양한 성과를 도출했다.

‘2020년 독립애니메이션지원사업’지원작 정유미 감독의 ‘존재의 집’은 최근 제72회 베를린 국제영화제 단편 경쟁 부문에 유일한 한국작품으로 진출해 월드 프리미어 상영을 앞두고 있다. 애니작의 ‘좀비덤’ 시리즈는 ‘2020년 국산애니메이션제작지원사업’의 지원작으로 넷플릭스, 디즈니 아시아 등을 비롯한 전 세계 글로벌 채널을 통해 230개국에 진출하는 등 K-좀비 흥행 신화와 함께 인기몰이 중에 있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