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은행 모바일인증 성과… 빅테크 공세에 맞서 디지털금융 속도

국민 모바일인증 1000만명 가입
행안부 시범사업 금융권 첫 선정
56개 공공서비스 간편 인증 지원
신한도 국세청·정부24서 서비스
우리 연내 사설인증서 출시 계획
국내 은행들이 빅테크에 비해 늦게 시작한 '모바일인증' 사업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등은 지난해부터 모바일인증서비스를 잇따라 선보이면서 가입자확대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이들 은행은 디지털 금융 경쟁력을 높이는 동시에, 빅테크의 공세에 맞서는 차원에서 모바일 인증사업에 적극적인 모습이다.

특히 국내은행중 가장 적극적인 곳은 국민은행이다. 국민은행은 지난 16일 기준 KB모바일인증서의 가입자가 1000만명을 돌파했다. KB모바일인증서는 국민은행을 처음 거래하는 고객도 본인 명의 휴대폰과 신분증만 있으면 영업점 방문 없이 발급할 수 있는 금융권 대표 인증서다. 복잡한 암호 없이 패턴·지문·페이스ID로 간편하게 로그인하고 OTP나 보안카드 없이 6자리 간편비밀번호로 1일 최대 5억까지 이체할 수 있다.

KB모바일인증서는 금융권 최초로 행정안전부 공공분야 전자서명 시범사업에 최종 선정돼 정부24, 국세청 홈택스, 국민비서 등 56개의 공공 서비스에서 간편인증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국민카드, KB손해보험 등 KB금융그룹 계열사 비대면 채널에서 KB모바일인증서를 이용할 수 있다.

국민은행과 리빙뱅크 경쟁을 벌이고 있는 신한은행도 모바일인증 사업에 공격적이다.

신한은행은 정부가 인증 사업자를 대상으로 평가·인정 제도를 도입한 이후부터 본격적으로 모바일 인증사업에 나서고 있다. 신한은행은 지난해 11월 금융권 처음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으로부터 인정을 받은 전자서명인증서비스 '신한Sign'을 내놨다. 이 인증서는 국세청 홈택스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와 함께 정부24와 질병관리처 등 공공기관 업무에서도 간편 인증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어 신한은행은 금융과 거리가 먼 기업, 기관으로도 사용처를 확대할 방침이다. 유통 플랫폼,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등도 대상으로 언급된다. 또 인증시장에서 입지를 확대하기 위해 법인용 신한인증서를 출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우리은행의 경우 올해 안으로 사설인증서를 출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시스템 개발과 전자서명인증사업자 라이선스 취득을 병행한다. 현재 별도 팀을 구성해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우리은행과 우리금융그룹의 IT계열사인 우리에프아이에스, 외부업체와 계약체결을 통해 시스템을 구축 중이다.

이외에 하나은행은 지난해 전자서명인증사업자로 선정되면서 공공기관 활용 범용성을 높이겠다는 전략을 세운 상태다.

한편, 금융권 관계자는 "인증서 만으로도 은행, 증권, 카드 등 금융그룹 계열사를 쉽게 넘나들 수 있고 은행의 플랫폼 경쟁력을 높일 수 있어 경쟁이 달아오르고 있다"면서 "여기에 마이데이터 사업도 인증서 경쟁을 가속화시키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