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포스코케미칼, 저팽창 음극재 증설.. 연 3만5000톤 만든다

포스코케미칼이 세종에 단계적으로 조성하고 있는 음극재 공장. 포스코케미칼 제공
포스코케미칼이 세종에 단계적으로 조성하고 있는 음극재 공장. 포스코케미칼 제공

포스코케미칼이 전기차 배터리 수명과 충전 속도를 개선해주는 저팽창 음극재 생산 설비 증설에 나선다.

포스코케미칼은 지난 25일 이사회를 열고 저팽창 음극재 생산능력을 연 7000톤에서 3만5000톤으로 확대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를 위해 1054억원을 투자해 세종에 건설 중인 천연흑연 음극재 생산공장을 저팽창 음극재 전용 생산라인으로 변경하고 내년부터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다.

저팽창 음극재는 포스코케미칼이 독자 기술로 개발한 제품으로, 전기차 배터리에 꼭 필요한 안정성, 수명, 충전속도 등의 성능을 크게 높이면서 가격은 낮출 수 있는 소재다.

음극재는 원료에 따라 천연흑연계와 인조흑연계로 구분할 수 있다. 포스코케미칼이 개발한 저팽창 음극재는 천연흑연을 원료로 활용한 것으로, 소재 구조를 판상형에서 등방형으로 개선해 천연흑연 음극재 대비 팽창률은 25% 낮추고 급속충전 성능은 15% 향상시켰다. 인조흑연과 비교해 제조원가를 낮추면서 공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량은 저감해 친환경성을 높인 제품이다.

이번 투자는 전기차 주행거리 증대, 충전시간 단축 등의 기술 트렌드와 얼티엄셀즈를 비롯한 글로벌 배터리사와 전기차사로부터 늘어나는 수주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특히 최근 음극재 원료인 흑연의 공급망 안정성, 제조원가와 탄소배출량 저감 등의 중요성이 높아지는 가운데, 포스코케미칼은 이에 대응하는 기술로 천연흑연·저팽창·인조흑연·실리콘 음극재 전 제품을 생산하는 ‘풀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적극적인 양산 능력 확대 투자로 시장 기회를 선점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은 “이번 투자는 기술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배터리 소재를 양산해 시장 격차를 확보하기 위한 노력”이라며 “최고의 제품으로 고객 수요에 차질 없이 대응하고 전기차 산업 성장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