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비주류에서 주류로"…와인업계, 몸집 키우기 '활발'

기사내용 요약
지난해 와인 수입액 5.6억 달러…코로나 이후 급격한 성장세
"해외 와이너리 인수하고 IPO 추진하고"…강화 전략 '본격화'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김동현 기자 = 국내 와인 시장 성장세가 예사롭지 않다.

우리나라 주류 시장은 소주와 맥주가 이끌어왔지만 코로나19 여파 이후 주류 시장에 지각변동이 일어났다. 와인이 홈술족 증가에 따른 수혜로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인 것이다. 이 같은 흐름은 올해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오미크론 변이확산은 와인 시장 규모를 더욱 키우는 요소로 볼 수 있다. 감염을 피하기 위해 외부 모임 대신 집에서 와인을 찾는 고객들이 더욱 증가할 수 있어서다.

"물 들어올 때 노 저어라"는 격언처럼 와인업계는 몸집 키우기에 나섰다. 주류 전문점 확대는 물론 해외 유명 양조장 인수 등을 통해 와인 사업을 확장하는 것은 물론 일부 업체는 기업공개(IPO) 추진을 공식화했다.

1일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와인 수입액은 전년대비 69% 증가한 5억5981만 달러를 기록했다. 와인 수입액은 2018년 2억4400만 달러,2019년 2억5925만 달러, 2020년 3억3002만 달러 등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와인업계에서는 국내 와인 시장 규모의 폭발적인 성장 수혜로 금양인터내셔날, 신세계 L&B, 아영FBC, 롯데칠성음료 등 주요 와인 수입사들이 지난해 역대 최고 수준의 수입액을 기록했다고 추정하고 있다.

와인 시장의 성장은 올해도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 코로나19 이후 홈술 문화가 대중화된데다 편의점 등 슬세권(슬리퍼를 신고 갈 수 있는 근거리 생활권)에서 와인을 쉽게 구매할 수 있어 시장 성장성이 높다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규모가 커지는 와인 시장을 겨냥한 기업들의 행보도 빨라지고 있다.

신세계그룹은 미국 와인 양조장 '쉐이퍼 빈야드'와 관련 부동산을 2996억원에 인수키로 했다. 쉐이퍼 빈야드는 나파 밸리를 대표하는 최고급 와인인 '힐사이드 셀렉트' 등 5개의 와인 포트폴리오를 보유한 와이너리다.

신세계그룹은 신세계엘앤비(L&B)를 앞세워 와인 사업을 키운다는 포부다. 신세계엘앤비는 자체 주류 전문점인 와인앤모어를 공격적으로 늘리는 한편 쉐이퍼 빈야드에서 생산되는 제품을 비롯해 다양한 와인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주류업계에서는 하이트진로와 롯데칠성음료가 다양한 와인을 수입, 판매하며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600여개에 달하는 와인을 수입, 판매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120여개 와인을 새롭게 선보였으며 올해도 '떼땅져 레폴리 드 라 마께트리' 기획 상품 등을 출시하는 등 와인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롯데칠성음료는 지난해 다양한 와인을 선보이며 전년대비 34.4% 오른 832억원의 와인 매출을 기록했다. 이 회사는 올해도 다양한 와인을 수입, 판매하는 한편 유명 와이너리 인수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첫 와인 수입·유통 상장사가 나올 지도 관심이다.

120여개 브랜드와 500여종의 와인을 수입·유통하는 나라셀라는 최근 신영증권을 대표 주관사로 선정하고 IPO 추진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IPO를 통해 자금을 조달, 외형을 키우겠다는 행보를 본격화한 것이다.

IPO를 통해 조달된 자금을 통해 오프라인 직영브랜드 하루일과, 와인픽스, 와인타임 등을 확장하는 한편 다양한 와인을 수입, 판매하는데 주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금양인터내셔날도 IPO를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사는 IPO를 통해 조달된 자금을 이용해 직영브랜드 출점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와인이 홈술족에게 높은 인기를 얻으며 새로운 주종으로 떠오르고 있는 모습"이라며 "와이너리, 수입사, 도·소매상, 와인 전문 매장으로 이어지는 일반적 와인 유통구조에서 벗어나 합리적 가격에 와인을 제공하기 위한 행보가 본격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j100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