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2번 유산 아내에 임신 막달에도 요구, 화나면 외박…서장훈 "사람이니?" [물어보살]

KBS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KBS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피곤한 아내에게 잠자리만 요구하고, 시도때도없이 부부 싸움을 하면 외박을 하는 남편에게 서장훈이 호통을 쳤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31살 남편 조재훈씨와 25살 아내 조은희씨 부부가 보살들을 찾아왔다.

아내는 "임신했을 때 많이 다퉜다. 임신 막달에 남편이 이른 새벽에 출근해 밤늦게 퇴근하는 일을 했다"며 "저는 만삭인 몸으로 밥과 청소 등 모든 집안일을 혼자 했다"고 털어놓으며 "너무 힘든데 남편은 퇴근하고 오면 임신 막달인데도 잠자리 요구만 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내가 대화를 요구하면 '피곤하다 가라. 얘기하고 싶지 않다'면서 대화를 거부했다"고 털어놨다.

남편 조재훈은 "아이가 두 번이나 유산을 했다. 이후 어렵게 임신을 해서 돈을 벌기 위해 새로운 직장에 들어갔을 때였다. 하지만 아내는 내가 항상 옆에 있어주길 원했고, 내 머릿속에는 돈 생각밖에 없았다"라고 말했다.

이에 서장훈은 "그 얘기랑 잠자리가 무슨 관련이 있냐. 돈 벌 생각뿐이라면서 아내에게 왜 그런 요구를 했냐. 사람이냐"라며 나무랐다.

이수근 또한 "아내가 얼마나 힘들었겠냐. 만삭에 힘든 몸을 이끌고 집안일은 다하고 밥 먹고 피곤하다면서 바로 들어가서 잠자리를 요구하냐. 나쁜 행동이다"라고 분노했다.

아내는 또 "지금도 힘들게 하는 게 있다. 싸울 때마다 집을 나간다"며 "그럴 때마다 나가서 외박을 하고 온다"고 폭로했다. 남편은 "잠을 어디서 자고 오냐"는 MC 들의 질문에 "모텔에서 자고 온다"라고 답해 다시 한번 듣는 이들을 답답하게 만들었다.


부부의 사연에 서장훈은 "너 하나만 보고 결혼해서 너 옆에 있는 사람이다. 이제부터 정신을 차리고 똑바로 살아야한다"며 "보통 사람이라면 도망갈 거다. 이런 사람을 가슴아프게 하면 진짜 나쁜 놈이다"라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