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원격수업 했으면"…학부모 불안감 속 내일 정상등교 시작

교실에서 수업하고 있는 초등학생들 2021.11.22/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교실에서 수업하고 있는 초등학생들 2021.11.22/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대전ㆍ충남=뉴스1) 김종서 기자 = 대규모 코로나19 확산 속 학교 정상등교가 오는 2일부터 본격 시작된다. 대전과 충남의 경우 자체 수립한 오미크론 대응 학사운영 방안에 따라 전면 등교를 원칙으로 새학기를 맞이할 전망이다.

학생 및 교직원 확진 상황에 따라 첫날부터 일부 원격수업에 나서는 학교가 있을 수 있으나, 지난달 25일 기준 충남 2개 학교를 제외하고 대전과 충남 모든 학교가 등교에 차질이 없을 것으로 파악된다.

일부 원격수업 등의 등교 방식은 학생 확진 3% 또는 격리 등 등교중지 15%일 때만 가능하며, 가정학습은 최대 57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

일각에서는 아직 등교 수업에 대한 불안감을 털어놓고 있으나, 교육당국은 빠른 교육 정상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앞서 교육부가 새학기 전면 원격수업이 가능하도록 했으나, 이는 수도권 등 확산세가 극심할 경우에 해당한다는 게 일선 교육청의 입장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학부모들은 맘카페 등을 통해 확산세를 고려해 적어도 개학 뒤 2주가량 원격수업을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교육당국이 의무가 아닌 권고 사항으로 둔 등교 전 선제검사에 대한 거부감이 여전히 남아있다는 점도 등교에 대한 거부감을 키우는 분위기다.

반면 국내 코로나19 사태가 3년차에 접어들면서 학습결손 등을 시급히 해결하기 위해 등교 수업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의견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일선 교육청은 필요할 경우 사용할 수 있도록 교직원 주 1회, 학생 2회분의 자가진단 키트를 확보, 이밖에 자가진단 앱 등으로 건강 상태를 수시로 확인해 대응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교원 확진 정도가 변수로 떠오르는 만큼 대체인력 확보에도 주력하고 있다.
지난달 대전과 충남 전체 학생 및 교직원 확진 현황을 분석해 보면, 대전은 학생 약 8.3명당 교원 1명, 충남은 학생 약 6.9명당 교원 1명꼴로 감염됐다.

감염 비율이 점차 좁혀지는 추세여서 교원 확진 비중이 높아지면 수업에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크다.

대전과 충남교육청은 비상 사태를 대비해 정원외 기간제교사를 한시적으로 운영, 만 65세 이하 퇴직 및 전직교원까지 투입할 수 있도록 대비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