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롯데百, 전국 5개 롯데갤러리에서 '리조이스展' 테마 전시

롯데백화점이 3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리조이스’를 타이틀로 대규모 특별 테마 전시를 연다. 롯데백화점 제공.
롯데백화점이 3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리조이스’를 타이틀로 대규모 특별 테마 전시를 연다. 롯데백화점 제공.

롯데백화점이 3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리조이스’를 타이틀로 대규모 특별 테마 전시를 연다고 2일 밝혔다.

‘리조이스’는 롯데쇼핑의 대표 사회공헌 활동으로 여성의 자존감, 꿈과 도전을 응원하는 캠페인이다.

미술품은 코로나발 외부 활동의 제약으로 인한 홈 인테리어의 열풍, 그리고 새로운 재테크 수단 등으로 주목 받으면서 그 시장 규모가 올해 1조에 달할 정도로 성장했다. 실제로 롯데백화점 갤러리의 지난해 4·4분기 미술품 판매는 3·4분기 대비 3배 이상 폭증했다. 이에 세계 여성의 날을 기념하여, ‘리조이스 캠페인’의 메시지를 담아 작품 감상과 더불어 미술품 구매까지 한 자리에서 가능한 리조이스 특별전을 마련했다.

이번 전시는 ‘미술과 여성, 그 빛나는 이름들‘이라는 슬로건 아래 본점, 잠실점, 동탄점, 인천터미널점, 광주점의 롯데갤러리 5곳에서 열린다. ’리조이스’가 테마인 만큼 총 40여명의 여성작가가 참여, 다양하고 독창적인 작품세계를 선보인다. 롯데갤러리는 일반 외부의 전시장과는 달리 무료로 이용이 가능해 미술에 조예가 깊지 않은 누구라도 쉽게 방문하고 즐길 수 있어, 많은 고객의 발걸음이 예상된다.

각 갤러리의 전시는 차별화된 ‘소(小)주제’를 가지고 기획되어, 보는 재미를 더했다. 전시가 열리는 곳은 5개 갤러리지만, 아트월까지 포함해 총 8개의 특색있는 전시가 열린다. 전시 기간은 각 지점마다 상이하며, 최대 5월까지 이어진다.

가장 먼저 ‘리조이스展’의 시작을 알리는 동탄점 갤러리의 전시 <Be You!>는 ‘가장 젊고, 역동적’이다. 동탄점은 작년 8월 신도시에 오픈한 점포로, 다른 백화점 대비 20~30대의 매출 구성비가 높다. 이에 MZ 세대를 타깃으로, ‘당당한 여성과 자존감’ 이라는 메시지 아래, MZ 세대들이 열광하는 워너비 아티스트들이 대거 참여했다. 라이브 페인팅으로 유명한 패션계 인사이더 수와 작가, 일상의 경험을 핑크톤 색감에 담아내는 신모래 작가, 90년대 인기 있었던 스타들을 재해석한 이슬로 작가, 오일 페인팅을 통한 꽃 작품으로 유명한 정재인 작가, 위트와 동화적 감성의 조각으로 작품활동 중인 갑빠오 작가 등 SNS에서도 유명하고 재능이 뛰어난 아티스트들의 전시를 감상할 수 있다. 전시 시작일인 2월 28일에는 오픈런을 방불케 하는 등 인파가 몰리기도 했다. 행사는 5월 22일까지 이어질 예정이며, 판매 완료 작품은 다른 작품들로 지속적으로 교체될 예정이다.

본점의 아트월을 통해 열리는 3가지 전시는 ‘프리미엄’을 강조했다. 본점은 유동 고객이 많고 고객층이 다양해, 수준 높은 볼거리의 제공을 통해 백화점만의 차별화된 프리미엄을 경험하도록 했다.

잠실점 전시는 ‘컬렉션’ 가치가 높은 전시로 꾸몄다. <추상의 표정>이라는 타이틀로 잠실점 아트홀에서 세계 여성의 날인 3월 8일을 시작으로 4월 24일까지 열린다. 잠실점 전시는 소위 미술 시장의 ‘큰손’ 이라는 불리는 컬렉터들과 상위 고객층 들에게 어필할 것으로 보인다. 잠실점의 경우 우수고객의 매출 비중이 높고, 주변 거주 인구가 많아 이들을 타깃으로 삼아 전시를 기획했다.

인천 터미널점의 전시 <‘푸릇푸릇, 반짝반짝, 보송보송>의 특징은 ‘즐거움’이다. 일상에서 만나는 사람과 동물, 경험에서 비롯되는 소중함을 담은 전시는 오는 3일부터 4월 24일까지 열린다. 이 전시에는 박형진, 윤진초, 그레이트마이너 작가가 참여했다. 버스 터미널과 인접해 있는 특성을 감안, 가족단위 고객뿐만 아니라 여행객 등도 편히 감상할 수 있는 작품들로 구성했다.

이 밖에도 광주점에서는 최향정, 한정혜, 신승혜 등 여성 작가 13명이 참여해, 일상속의 아름다움을 자수라는 전통 공예에 담은 <자수일상>전시를 오는 18일부터 4월 24일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3월부터는 잠실 월드몰 지하 광장이 리조이스 전시 홍보 공간으로 변신한다. 월드몰 지하 광장은 잠실역, 월드타워, 롯데월드를 잇는 연결 공간으로, 일 평균 유동인구가 17만명에 달할 정도로 붐비는 공간이다. 기존 지하 기둥 등에 설치된 55개의 디스플레이의 상업 광고를 대신해 국내 유명 디자인스튜디오 ‘일상의 실천’이 디자인한 각 갤러리의 전시 포스터를 삽입하여 ‘리조이스展’의 관심을 환기시킬 계획이다.

한편, 이번 리조이스 전시는 ‘1% 나눔’을 담았다. 전시 작품 판매 수익금의 1%는 롯데쇼핑의 ‘리조이스 캠페인’과 ‘해당 작가’의 이름으로 소외된 이웃에게 기부된다.

정준호 롯데백화점 대표는 “롯데 갤러리의 작품을 백화점에서 경험할 수 있는 프리미엄 컨텐츠로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며, “사회공헌 캠페인인 리조이스를 모티브로 한 ‘리조이스展’이 고객들로 하여금 공감을 얻고, 미술감상과 구매, 나눔까지 이어지는 뜻 깊은 경험으로 기억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ju0@fnnews.com 김주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