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파주시, 금촌2택지 내 ‘누구나집’ 민간사업자 공모

파주시청사. © 뉴스1
파주시청사. © 뉴스1

(파주=뉴스1) 박대준 기자 = 경기 파주시는 금촌2택지 내 C3블록 3만8114.9㎡ 면적의 부지에 ‘분양가확정 분양전환형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이하 누구나집) 공급을 위한 민간사업자를 공모한다고 1일 밝혔다.

‘누구나집’은 무주택 서민·청년·신혼부부 등에게 내 집 마련의 기회를 제공하는 새로운 형태의 분양전환 제도다. 입주 시 집값의 10%를 지급한 후, 10년간 시세의 95% 이하(청년주택 등은 시세의 85% 이하) 임대료로 거주하고, 확정된 집값으로 분양받을 수 있는 제도다.


공급 규모는 전용면적 85㎡ 이하, 820세대 이하이며, 입주 전 확정되는 분양가는 전용면적 85㎡ 이하를 기준으로 최고 5억7000만원 정도다.

분양 최고가는 한국부동산원에서 조사한 현재 주변 지역 시세를 기준으로 매년 가격 상승률(1.5%)을 13년간 적용해 산정하게 되며, 정확한 확정분양가는 민간사업자가 제시한 사업계획서의 분양가, 임대관리 및 서비스 계획, 아파트 건설 품질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결정하게 된다.

해당 공고는 파주시청 홈페이지 공고·홍보 고시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신청자에 대한 평가위원회 심사를 통해 5월 중에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