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시, 청년친화委 150개로 확대…위촉직 10% 청년으로

기사내용 요약
청년세대 위한 정책 수립 위해 청년친화위원회 확대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해 11월 서울 영등포구 청년취업사관학교 영등포 캠퍼스에서 열린 밋업 스타트 데이에 참석해 교육현장 수강생을 격려하고 있다. 2022.03.02.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해 11월 서울 영등포구 청년취업사관학교 영등포 캠퍼스에서 열린 밋업 스타트 데이에 참석해 교육현장 수강생을 격려하고 있다. 2022.03.02.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시가 청년세대를 위한 정책 수립을 위해 '청년친화위원회'를 150개로 확대한다고 2일 밝혔다.

청년친화위원회는 청년기본법 제15조 등에 따라 청년의 시정참여 확대를 위해 위촉직 위원의 10% 이상을 청년으로 위촉해야 하는 위원회다.

현재 서울시가 운영 중인 위원회는 238개로 이중 63%인 150개를 청년친화위원회로 지정한 것이다. 이번 지정은 오세훈 시장이 취임사에서 밝힌 '청년서울'을 만든다는 취지로 이뤄졌다.

청년친화위원회로 지정된 위원회는 위촉직 위원의 10% 이상을 해당 분야의 전문성을 갖춘 청년으로 위촉해야 한다.

서울시는 시정에 참여할 전문성있는 청년인재를 체계적으로 육성·관리하기 위해 '서울미래인재데이터베이스'를 운영하고 있다.
서울시정에 참여를 원하는 청년들은 서울청년포털을 통해 자신의 이력을 등록할 수 있다.

시는 향후 청년 정책참여 활성화를 위해 서울청년참여기구 '청년정책네트워크' 운영방안 개선, 청년정책 대토론회 개최 정례회, 청년참여 온라인 플랫폼 구축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철희 서울시 미래청년기획단장은 "청년친화위원회 지정을 통해 청년의 시정참여가 확대되고 이를 통해 시정 전반에 청년의 시각이 반영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