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11공수 부대원 "내 자식 동선까지 조사"→ 군 "오해, 코로나 양성때만"

11공수특전여단 부대원은 '코로나19 예방'조치가 지나쳐 자녀들의 학원 출입동선까지 조사하고 '신상필벌'을 강조, 부대원과 가족모두 큰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관련 공문을 소개했다. (육대전 갈무리) © 뉴스1
11공수특전여단 부대원은 '코로나19 예방'조치가 지나쳐 자녀들의 학원 출입동선까지 조사하고 '신상필벌'을 강조, 부대원과 가족모두 큰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관련 공문을 소개했다. (육대전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11공수부대원이 아무리 코로나 시국이지만 자식들의 동선까지 조사하는 건 너무하다며 불만을 터뜨렸다.

이에 11공수특전여단(황금박쥐)은 일부 오해가 있는 것 같다며 "양성 판정을 받았을 경우 개인과 가족 동선을 확인하고 있다"며 해명했다.

자신을 황금박쥐 부대원으로 말한 A병사는 지난 1일 군 제보 채널인 '육군훈련소 대
신 전해드립니다'에 "코로나로 인해 외출이나 휴가 시 개인의 동선을 부대에서 요구한다"며 사연을 이야기했다.

A병사는 "제 개인의 동선은 당연히 제출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가족 동선까지 자꾸 조사를 한다"며 "가족이 집 앞 마트를 간 것, 자식들의 학교 및 학원에 대해서도 동선을 조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부대에서 전파한 예방수칙에 '코로나에 감염 시 부대 피해 정도에 따라 판단하여 징계한다'라는 내용도 문서로 보냈다"라며 관련 문서를 공개했다.

그는 "누가 코로나에 걸리길, 또 누가 자기 가족이 코로나 걸리기를 원하겠는가"라며 모두 조심하고 코로나 예방에 신경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징계한다는 얘기를 워낙 많이 들어 저도 스트레스를 받고 가족들도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니다"라며 징계만 외칠 것이 아니라 모두 노력하고 조심하는 공수부대원과 가족들을 위로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11공수여단은 해명 자료를 통해 "상급부대의 방역지침에 따라 코로나19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기 위해 평소 동선 기록을 권장하고 있다"라며 강요 차원이 아니라고 했다.

그러면서 "PCR·신속항원키트 검사 결과 '양성' 판정된 개인과 가족에 한하여 그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라며 가족의 경우엔 확진자만 코로나 예방차원에서 동선을 파악하고 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부대는 "앞으로 장병들과 적극적인 소통을 하겠다"라며 오해를 빚게 한 부분에 대해 유감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