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마켓워치 >

[fn마켓워치]최진호 前 미래에셋 PEF투자본부장, 하이퍼리즘으로 이동

최진호 하이퍼리즘 부사장(좌측), 김주은 하이퍼리즘 자금세탁방지 보고책임자(우측)
최진호 하이퍼리즘 부사장(좌측), 김주은 하이퍼리즘 자금세탁방지 보고책임자(우측)

[파이낸셜뉴스] 가상자산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하이퍼리즘’은 최진호 전 미래에셋자산운용 PEF투자본부장 상무를 부사장으로, 김주은 전 케이뱅크 준법감시인을 자금세탁방지 보고책임자로 선임했다고 2일 밝혔다.

최 부사장은 서울과학고, 서울대학교 컴퓨터공학과를 졸업했다. 액센츄어를 시작으로 모건스탠리,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 SC제일은행, 도미누스인베스트먼트 등을 거쳐 미래에셋자산운용에서 PEF투자본부장을 역임했다.

약 20년간 다수의 국내외 PEF 및 고유계정 투자와 M&A 자문 업무를 수행해왔다. VIG파트너스가 인수한 포트폴리오 기업 오토플러스의 최고재무책임자(CFO)로서 회사의 관리업무를 총괄했다. 볼트온 인수 등을 통해 회사의 체질 개선을 이뤄냈다는 평가다.

그는 "금융권에서의 투자 및 관리 경험을 바탕으로, 하이퍼리즘의 재무관리 및 자금조달 전문성을 강화해 빠르게 성장 중인 회사가 한단계 더 발전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변호사는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을 졸업했다. 법무법인 태평양의 금융그룹에 합류해 10년간 증권업, 자산운용업, 투자자문 및 일임업 등 금융 인허가 취득, 감독당국 제재 대응, PEF 투자 등의 자문 업무를 수행했다.

케이뱅크은행의 준법감시인 및 자금세탁방지 보고책임자로 근무했다.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에 독점적으로 실명확인 입출금 계정 서비스를 제공함에 있어 주도적 역할을 수행, 가상자산 관련 자금세탁방지 업무 전반을 총괄했다.

김 변호사는 “철저한 고객신원확인 및 의심거래보고 등 자금세탁방지 체계를 강화하고, 하이퍼리즘의 내부통제 체제를 국내 금융기관에 준하는 수준으로 구축할 것”이라며 강조했다.

오상록·이원준 하이퍼리즘 대표는 “금융시장에서 풍부한 경험을 쌓은 최진호 부사장과 김주은 자금세탁방지 보고책임자를 회사로 맞이해 기쁘게 생각한다. 전문성과 하이퍼리즘의 기술력이 시너지를 내며 글로벌 금융회사로의 성장이 더욱 가시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이퍼리즘은 2018년 1월 설립됐다. 기관 및 적격투자자를 대상으로 가상자산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
금융정보분석원에 가상자산사업자 신고 수리를 완료한 29개사 중 하나다.

지난해 시리즈B 라운드를 통해 위메이드트리, 해시드, 코인베이스, 삼성넥스트 등으로부터 13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2년 전 유치한 시리즈A 라운드에는 VIP자산운용, 카카오인베스트먼트, 네이버 계열 VC 스프링캠프가 투자했다.

ggg@fnnews.com 강구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