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성동구, 재택치료자 1인당 물품지원비 7만원 지원

(성동구제공)© 뉴스1
(성동구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서울 성동구는 재택치료자에 대한 빈틈없는 지원체계를 마련하며 오미크론의 급속한 확산으로 급증하는 재택치료자의 일상회복을 적극 지원한다고 2일 밝혔다.

우선 재택치료자 일반관리군에 대해 물품지원비를 지급하며 코로나19 확진자의 생필품 등 지원에 나섰다. 성동구에 주소를 둔 성동구민에게 1인당 7만원씩 지원한다.

그동안 물품지원비는 시에서 비용을 받아 가구당 지원하였으나, 확진자가 크게 증가해 지원이 어려워짐에 따라 구는 자체 예산을 전액 편성해 개인별로 지원을 이어가게 됐다.

60세 이상이거나 50대 고위험 기저질환자 등 별도의 모니터링이 실시되는 집중관리군과 달리 일반 가정에서 치료를 받게 되는 일반관리군이 항시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상담창구를 일원화해 24시간 운영되는 전용 콜센터도 마련했다.

콜센터는 격리(해제)통지서 문자 재발송 등 행정지원 뿐만 아니라 지역 내 비대면 진료 가능 의료기관 및 지정 약국 안내 등을 실시하며 재택 치료 중 발생할 수 있는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했다.

재택치료자 일반관리군을 위해 '현장대응반' 업무도 병행한다.
재택치료자가 1인 가구인 경우 생필품(물 등)을 구입하거나 보호자가 없어 조제약 수령이 어려운 대상자, 기타 확진자 및 동거가족의 각종 생활민원 처리 등을 처리한다.

17개 전동 주민센터에서는 산소포화도 측정기를 비치해 필요한 경우 대여해 주거나 가정에서 나올 수 없는 경우 직접 전달해 주며 재택치료자들의 치료와 회복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전용콜센터 운영으로 재택치료자들의 치료와 회복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구민 불편을 최소화하며 안심하고 코로나19를 이겨낼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