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확진 폭증에 PCR 검사역량 한계 도달…어제 하루 105만건 진행

27일 서울광장에 마련된 중구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PCR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있다. 2022.2.27/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27일 서울광장에 마련된 중구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PCR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있다. 2022.2.27/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 = 방역 당국이 1일 하루 동안 진행된 유전자증폭(PCR) 검사량이 105만건에 달했다고 2일 밝혔다. 검사 역량이 한계치를 넘어선 셈이다.

음성확인서 발급으로 인한 보건소의 업무 부담을 줄여야 해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잠정 중단 결정을 내렸다고도 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신규 확진자가 20만명을 돌파할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손영래 반장은 "검사량 자체가 100만건을 돌파했다. 최대 검사량을 보이는 가운데 선별진료소나 보건소에서 검사한 건만 72만 건으로 굉장히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확진자도 계속 증가 추이는 보이지만 증가율은 둔화되는 양상이라 이번주 추이를 봐야한다"고 덧붙였다.

매주 확진자가 2배씩 늘어나는 '더블링 현상'이 점차 둔화되고 있다며 손영래 반장은 "정점에 가까워졌다고 볼 때"라고 내다봤다.

최근의 오미크론 대유행으로 검사량이 급증해지자 검사 후 2~3일이 지나서야 결과를 통보하고 현장의 혼선도 잇따르고 있다. 물리적 한계에 도달해 업무를 집중할 때라고 손 반장은 설명했다.

그는 "3월 1일 PCR를 105만건 했는데 행정적 처리 속도가 지연되고 있다. 결과 통보를 자동화하거나, 음성확인서 발급을 중단해 PCR 검사 후 행정처리 역량을 집중하려 한다"고 말했다.

언제쯤 정점에 도달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손 반장은 추이를 보겠다고 답했다. 그는 "100만건 이상 검사했기 때문에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다만 증가율은 대폭 둔화됐다"고 언급했다.

손영래 반장은 확진자 증가율의 둔화 양상이 이번주 내내 유지된다면, 전문가들 예측대로 1~2주 내에 정점이 형성될 기간이 나올 수 있다고 부연했다.


또한 정부는 일선 현장의 업무 부담을 줄이고 국민에 자율성을 강조하는 방역 체계를 시행하기 위해 1일 0시 기준으로 모든 방역패스의 시행과 적용을 잠정 중단한 상태다.

이에 대해 손 반장은 "미접종자의 보호 목적이 있던 방역패스 효과도 저하됐다. 보건소 검사의 60%가 음성확인서 발급이었다"며 "고위험군 중심으로 행정력을 집중하려 한다"고 답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