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조희연 "오미크론 속 개학이지만 정상등교 향한 발걸음 계속"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전국 초·중·고교 개학 날인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도곡중학교에서 학생들에게 코로나19 자가검진키트를 나눠주고 있다. 2022.3.2/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전국 초·중·고교 개학 날인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도곡중학교에서 학생들에게 코로나19 자가검진키트를 나눠주고 있다. 2022.3.2/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전국 초·중·고교가 개학을 맞이한 2일 "오미크론이 심각한 상황에서 개학하는 상황이지만 정상등교로 가는 큰 발걸음은 계속 밟아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도곡중학교를 찾아 학생들의 등교를 맞이한 다음 "아무래도 오미크론이 급격하게 확산되니까 학부모님들의 염려가 많으실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조 교육감은 "(교장선생님의) 말씀을 들으니 작년에 3분의 2 정도 등교했고, 코로나로 인해 등교수업이 현저하게 적어 학습결손 등 여러가지 부작용이 나타나 학부모님들도 등교수업을 선호하고 계시고, 환영까지 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조 교육감은 "방역을 철저히 하면서 신학기 준비를 해왔다. 학교 규모에 따라 방역인력을 2명에서 6명 배치하고 또 퇴임한 보건교사를 중심으로 특별 과밀과대학교를 지원하는 방안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급식과 관련해서도 추가지원인력도 배치했다.
11개 교육청에서 22개 긴급대응지원팀도 구성했다. 키트 소분 작업을 위해서도 긴급지원인력을 학교에 한명씩 3200여명 파견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정상등교로 가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학교로 가는 마지막 관문이고 진통이라고 생각해달라. 학부모님들도 안심하시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로 가는 이 관문을 함께 통과했으면 한다"고 재차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