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정부 "확진자 증가율 대폭 둔화…이 양상이면 다음주 정점 찍고 하락"

전국 초·중·고교 개학 날인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도곡중학교에서 선생님이 학생들에게 코로나19 자가검진키트를 나눠주고 있다. 정부는 확진자는 크게 늘어났지만 증가율 둔화현상을 보여 다음주쯤 정점을 찍은 뒤 내림세로 돌아걸 것으로 전망했다. © News1 황기선 기자
전국 초·중·고교 개학 날인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도곡중학교에서 선생님이 학생들에게 코로나19 자가검진키트를 나눠주고 있다. 정부는 확진자는 크게 늘어났지만 증가율 둔화현상을 보여 다음주쯤 정점을 찍은 뒤 내림세로 돌아걸 것으로 전망했다.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정부는 2일 코로나19 확진자가 20만명선을 뚫는 등 대폭 늘어났지만 증가율 둔화 현상을 보이고 있는 점에 주목했다.

이처럼 증가율 둔화양상이 2~3일 이어질 경우 다음주쯤 코로나19 정점을 찍은 뒤 하락세로 돌아설 것으로 전망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보건복지부 대변인)은 2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지난 1일 검사량 자체가 100만 건을 돌파, 최대 검사량을 보여 확진자도 같이 증가 추이를 보이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렇지만 확진자 증가율은 둔화되는 양상"이라며 "보통 매주 이른바 더블링이라고 2배씩 증가하는 경향이 보이고 있었는데 지난주부터 조금씩 증가율이 둔화되기 시작해서 이번주도 증가율이 상당히 둔화되는 추세"라고 지적했다.

손 반장은 "증가율이 계속 이렇게 둔화된다는 건 정점에 가까워진다고 볼 수 있는 것"이라며 "확진자가 대폭 급증하고 있는데, 지난주와 대비해서는 증가율이 대폭 둔화되는 양상이 이번 주 내내 나타난다면 1~2주 정도 사이에 정점이 형성되는 기간이 나올 것"이라고 판단했다.


다만 다음 주 후반쯤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정점을 찍은 뒤 하락세로 전환할 것이지만 중증화율이 줄어드는 시기는 이달 말쯤으로 예상했다.

손 반장은 "유행의 정점과 의료체계의 정점이 좀 다르다"라며 "유행의 정점은 1~2주 정도 이내에 나타나더라도 확진자들이 중증화로 바뀌는데 시간이 좀 소요되기에 의료체계 정점은 그보다 2~3주 정도 뒤늦게 들어온다"라고 설명했다.

3월 말쯤 되어야 병상 문제 걱정 등을 어느 정도 덜 수 있을 것이라는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