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전시, 학교밖 청소년시설 등에 신속항원검사키트 긴급 지원

지난달 24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편의점에서 판매중인 코로나19 자가진단 키트 모습. 2022.2.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지난달 24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편의점에서 판매중인 코로나19 자가진단 키트 모습. 2022.2.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대전=뉴스1) 김경훈 기자 = 대전시는 3월부터 3개월 간 학교 밖 청소년과 종사자, 청소년복지시설 등 청소년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신속항원검사 자가진단키트를 긴급 지원한다고 2일 밝혔다.


최근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정부기관에서 복지시설, 아동·학생들에게 신속항원검사키트를 지원하고 있으나, 학교 밖 청소년시설, 청소년복지시설은 제외돼 사각지대 발생에 따른 조치다.

지원대상은 청소년 쉼터 6곳, 회복지원 2곳,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 3곳, 청소년상담복지센터 3곳 등 모두 1300여명으로, 지원 물량은 신속항원검사키트 2만3000여개다.

청소년시설 14곳에 총 1억4000만원을 지원해 해당 시설에서 직접 진단키트를 구매 후 지급하도록 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