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AI신약개발지원센터장에 김우연 카이스트 교수 선임

AI신약개발지원센터장에 선임된 김우연 한국과학기술원(KAIST) 화학과 교수.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제공.
AI신약개발지원센터장에 선임된 김우연 한국과학기술원(KAIST) 화학과 교수.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제공.


[파이낸셜뉴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김우연 한국과학기술원(KAIST) 화학과 교수를 인공지능(AI) 신약개발지원센터 센터장에 선임했다고 2일 밝혔다. 김 신임 센터장은 포항공과대학교(POSTECH) 물리화학 박사를 거쳐 노벨상 사관학교로 불리는 독일 막스프랑크연구소의 연구원 등을 역임했다.

지난 2020년에는 물리화학 분야에서 탁월한 연구업적을 낸 만 45세 미만 젊은 연구자에게 대한화학회가 수여하는 ‘젊은물리화학자상’을 수상했다.

김 센터장은 인공지능(AI) 신약개발 플랫폼 기업 히츠(HITS)의 공동 창업자이기도 한 그는 제약바이오기업들과 AI 신약개발 심화교육 프로젝트를 다년간 진행했고, AI 기반 빅데이터 이용 독성예측시스템 개발(식품의약품안전처), AI와 양자화학을 통한 화학반응 예측(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AI 신약개발 관련 주요 정부 과제 등을 주도해왔다.

AI신약개발지원센터는 김 센터장 선임을 통해 AI 융합전문가 양성과 AI 신약개발 기술 보급 및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그의 전문적인 식견과 산·학·연을 아우르는 네트워크 등을 통해 ‘인공지능 신약개발 가속화’라는 센터의 올해 사업목표를 달성할 계획이다.

김 센터장은 “AI는 신약개발 효율을 극대화하는 핵심 도구로, 신약개발의 디지털 전환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신약개발기업과 AI기업의 공동연구를 더욱 활성화하고 AI 신약개발의 기술 경쟁력을 제고하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AI신약개발지원센터는 AI 신약개발 생태계를 조성하고 관련 기술개발 및 전문인력 교육 등을 지원하며, 제약바이오산업의 국제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지난 2019년 출범했다.

AI신약개발지원센터는 지난해 국내 최초로 AI 신약개발 온라인 교육 플랫폼 라이드(LAIDD)를 오픈하고, ‘AI 파마코리아 컨퍼런스’를 개최하는 등 국내 AI신약개발 경쟁력 강화에 나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