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스텔란티스, 2030년까지 전기차 75종 출시…연 500만대 판매목표

'데어 포워드 2030' 장기전략 공개
2038년 탄소중립 선언
2030년까지 탄소배출 50% 감축키로
2023년 출시 예정인 지프 브랜드의 최초 순수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스텔란티스 제공
2023년 출시 예정인 지프 브랜드의 최초 순수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스텔란티스 제공

[파이낸셜뉴스] 스텔란티스가 2030년까지 75종 이상의 전기차를 출시키로 했다. 이를 기반으로 연간 500만대 규모의 전기차를 판매한다는 목표다.

스텔란티스는 1일(현지시간) 장기전략 발표 '데어 포워드 2030'을 통해 탄소감축 목표와 이를 실현하기 위한 전기차 출시 계획을 밝혔다.

스텔란티스는 2038년 탄소 중립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2030년까지 탄소 배출을 50% 줄일 방침이다. 이에 대한 일환으로 2020년대 말까지 전기차의 판매 비중을 유럽에서 100%, 미국에서 50%까지 늘린다. 이를 위해 총 75종 이상의 전기차를 출시하고, 2030년까지 세계 시장에서 연간 500만대의 전기차를 판매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날 획기적인 전환점이 될 수 있는 순수전기차 출시 소식도 전했다. 스텔란티스는 2023년 출시 예정인 지프 최초의 순수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2024년에 공개할 신형 램 1500 BEV 픽업 트럭을 미리 선보였다. 관심을 모은 지프 브랜드 최초의 순수전기차는 완전한 전동화를 의미하는 'e' 뱃지를 장착하게 된다. 내년 초 출시에 앞서 내달 일부 정보를 공개할 예정이며, 올 4·4분기 첫 실물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지프 브랜드는 2025년까지 모든 SUV 라인업에 순수전기차 버전을 적용할 계획도 갖고 있다.

아울러 스텔란티스 산하 브랜드는 혁신과 최고의 엔지니어링 기술에 초점을 맞춰 엔트리부터 고급 트림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제품 포트폴리오에 최신 전동화 기술을 도입한다는 전략이다. 재무적으로는 견실한 글로벌 사업을 통해 2030년까지 순매출을 두 배로 늘리고, 두 자릿수 이상의 조정영업이익률을 유지할 계획이다.

카를로스 타바레스 스텔란티스 최고경영자(CEO)는 "우리는 고객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만든다는 일념 하에 디지털화 및 전동화를 향해 나아갈 것"이라며 "스텔란티스의 자랑스러운 긴 역사 위에 기업가 정신을 더한 '데어 포워드 2030'의 실현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cjk@fnnews.com 최종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