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우크라, 中에 휴전 중재 요청…"건설적 개입" 촉구

기사내용 요약
쿨레바, 中왕이와 통화…"푸틴에 전쟁 중단 요구해 달라"
왕이 "협상 해결 노력 지지"…'침공' 단어는 안 써

[베이징(중국)=AP/뉴시스]지난달 4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베이징올림픽을 계기로 중국 베이징에서 만나 회담하고 있다. 2022.03.02.
[베이징(중국)=AP/뉴시스]지난달 4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베이징올림픽을 계기로 중국 베이징에서 만나 회담하고 있다. 2022.03.02.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우크라이나가 중국에 러시아의 침공과 관련해 "건설적인 중재"를 요청했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 외무장관은 1일(현지시간) CNN에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통화에서 "러시아와의 관계를 이용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전쟁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이 외교적 해결을 지지할 것으로 보는지 묻는 질문에 "중국의 건설적인 개입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러·우크라) 휴전 협상에서 평화적인 해결책을 찾을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쿨레바 장관은 러시아에 대한 중국의 태도에 아쉬움도 드러냈다.

왕이 외교부장이 통화에서 "중국은 모든 나라의 주권과 영토 보전을 존중하고 우크라와 러시아가 협상을 통해 위기를 해결할 것"을 지지했지만 러시아의 우크라 공격에 "침공"이란 단어는 사용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또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러시아를 규탄하는 결의안에 기권표를 던진 점도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