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권영세 "李 조롱했다고 네티즌 고발..입 틀어막겠다는 것"

"종북단체, 尹 유세 조직적 방해..즉각 중단하라"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1일 서울 중구 명동에서 열린 '3.1 정신으로 여는 대한민국 대전환!' 서울 집중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03.01. photo@newsis.com /사진=뉴시스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1일 서울 중구 명동에서 열린 '3.1 정신으로 여는 대한민국 대전환!' 서울 집중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03.01. photo@newsis.com /사진=뉴시스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선거대책본부회의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2.3.2/뉴스1 /사진=뉴스1화상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선거대책본부회의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2.3.2/뉴스1 /사진=뉴스1화상
[파이낸셜뉴스]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은 2일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후보를 조롱한 일부 네티즌들을 고발한 것에 대해 "드루킹을 못쓰게 돼 여론조작을 못하니 자기 마음에 안들면 강제로 입을 틀어막겠다는 것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권 본부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선거대책본부 회의에서 "대통령이 되겠다고 나선 후보가 자신을 비판하는 시민을 고소·고발하며 협박하는 일이 벌어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재명 민주당 후보의 캠프는 자신들이 만든 게임에 참여한 2030 네티즌을 무더기로 고발했다"며 "'사라진 초밥 10인분', '엄마 법카(법인카드) 쓰고 싶다' 등 이 후보를 조롱했다는 닉네임을 썼다는 이유다. 치졸하기 그지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마음에 안들면 언론사 문을 닫게 만든다는 후보, 조폭 그림자가 주변에 어른거리는 후보인 만큼 새삼스럽지도 않지만 이런 사람이 대통령이 되면 이 나라가 어떻게 될지 걱정"이라며 "이 후보는 민주주의의 근간이 표현의 자유라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유세현장에서도 조직적으로 유세를 방해하는 일들이 생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종북단체로 알려진 한국대학생진보연합회가 윤석열 후보를 따라다니면서 조직적으로 유세를 방해하고 있다. 이들은 여성을 투입해 유세를 방해하다가 지지자들에 의해 끌려나가는 자극적인 모습을 연출하고 이것을 유튜브에 올리면 민주당 당직자가 뿌리고 일부 언론이 이를 받아 기사화하는 자극적인 모습을 연출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는 이 후보가 성남시장 시절 철거민을 상대로 본인이 욕하고 자극한 다음 폭행당했다고 피해자 코스프레 한 것과 같은 방식이다. 민주당은 저열한 선거 방해 행동을 즉각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선거가 이제 9부 능선을 넘어가고 있다. 마라톤은 42㎞를 1등으로 달려도 마지막 100m를 지키지 못하면 이기지 못한다"며 막판 선거 운동의 의지를 다졌다.

이어 "우리는 결승선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는 중이라는 것을 잊어선 안된다"고 덧붙였다.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