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DL이앤씨, 6183억원 규모 대구 수성1지구 재개발 사업 수주

기사내용 요약
대구지하철 3호선 대봉교역 인접한 지구
지하3층~지상33층·22개동·1901가구 규모
재무건전성 바탕으로 도시정비시장 공략

DL이앤씨 수성1지구 재개발 투시도(사진 제공=DL이앤씨) *재판매 및 DB 금지
DL이앤씨 수성1지구 재개발 투시도(사진 제공=DL이앤씨)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고가혜 기자 = DL이앤씨가 대구광역시 수성1지구 재개발 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지난 27일 대구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시공사 선정총회에서 전체 조합원 1460명 중 1062명이 참석한 가운데 결정됐다.

이 사업은 대구광역시 수성구 일대 10만6410㎡ 부지 위에 지하 3층, 지상 33층, 22개동, 1901가구 규모의 공동주택을 건설하는 것으로, 총 수주금액은 6183억원 규모다.

수성1지구는 대구지하철 3호선 대봉교역이 가깝고 주변에 동성초, 신명여중, 남산고 등이 있어 우수한 교육환경을 갖추고 있다. 특히, 단지 인근에서 진행중인 개발사업으로 향후 대규모 신축 주거지 형성에 따른 미래가치 상승도 기대되고 있다.

올해 현재 DL이앤씨의 도시정비수주 실적은 2건, 총 8627억원 규모다. 주택사업의 경우 서울과 수도권 인근의 개발 가능 부지를 발굴해 디벨로퍼 사업을 강화하고, 리모델링을 비롯한 도시정비사업에서 주택 브랜드 파워를 통해 주요 사업지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건설업계에서 가장 탄탄한 재무건전성을 바탕으로 수익성이 담보되는 도시정비사업 수주에 나설 계획이다. DL이앤씨는 건설업 최상위 수준의 신용등급인 'AA-'로 대표되는 안정적 재무구조를 보유하고 있다. 부채비율은 2021년초 102%에서 지난해 연말에는 93%로 더욱 개선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gahye_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