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류태준, 5년 늦게 결혼 발표 "아내 뜻 존중"

류태준 부부 /사진=뉴시스
류태준 부부 /사진=뉴시스

(출처=뉴시스/NEWSIS) /사진=뉴시스
(출처=뉴시스/NEWSIS)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축복 속에 부부가 된 지 5년째." 배우 류태준(51)이 이미 유부남이라고 밝혔다. 류태준은 2일 자신의 SNS에 "오늘은 사랑스러운 아내의 생일을 맞아 선물같은 하루를 보내고 싶은 마음에 결혼 발표부터 선택했다"며 내년에 아내만을 위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류태준은 "태어나 처음으로 제 가슴을 뛰게하고 설레임을 느끼게 해준 그녀가 있습니다. 평생을 함께 하고 싶은 한 여자를 만났고 그런 그녀와 양가 가족 친지분들의 축복 속에 부부가 된지 5년째가 되어갑니다"라고 밝혔다.

또 "아내가 일반인인 만큼 모든 게 조심스러웠다. 아내 뜻을 존중하고 배려하느라 결혼 소식을 알려야 할 시점이 늦어진 점 너그러운 양해 부탁드린다"고 바랐다.

그는 배우자에 대해 "제 모든 걸 내주어도 아깝지 않을 사랑스러운 아내"라고 표현했다. "어른을 공경할 줄 알고 사랑이 넘치는 아내를 만나 제가 늦은 나이에 진짜 사랑을 배워가고 있습니다. 이미 부부로 살고는 있으나 코로나로인해 결혼식도 하지 못한 채 미뤄 두고 있는 현실이 아쉽지만 내년엔 아내에게 한번 더 최고의 프로포즈와 함께 아내만을 위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저희둘 오랜시간을 돌고 돌아 늦은 나이에 서로를 알아보고 만나 그 누구보다 많이 아끼고 사랑하며 그 누구보다 행복하게 해주고 싶은 저에게는 단하나 보물같은 사람입니다"라며 "저희 부부 잘사는모습 꼭 지켜봐 주시고 이제 저는 책임져야할 가족이 생긴만큼 한 가정의 가장으로 남편으로 아빠로 멋진 배우로 최선을 다하며 살아가겠다"고 다짐했다.

"많은 축복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여러분 저 배우 류태준 결혼했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마무리했다.


한편 류태준은 지난 2018년 40대 중반의 파워블로거 A씨와 열애 중임을 인정했다. 당시 SNS에 “사랑하는 것은 천국을 살짝 엿보는 것”이라는 글과 함께 신랑 신부 이모티콘을 덧붙여 결혼설에 휩싸였다. 하지만 2017년 17년간 사귄 여자친구 B씨의 존재가 알려진 터라 당시 A씨와의 결혼설은 부인했었다.

.

jashin@fnnews.com 신진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