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동해시 참전유공자·보훈대상자 수당 인상

동해시청 청사.(뉴스1 DB)
동해시청 청사.(뉴스1 DB)

(동해=뉴스1) 윤왕근 기자 = 강원 동해시는 국가보훈대상자와 참전유공자에 대한 예우를 강화하고 생활 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이달부터 동해시 보훈명예수당과 동해시 참전명예수당을 인상한다고 2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동해시 국가보훈 대상자 예우 및 지원에 관한 조례와 동해시 참전유공자 지원 조례’를 일부 개정하고 지난달 25일 공포했다.

이에 따라 동해시 보훈명예수당은 기존 월 10만원에서 15만원으로, 동해시 참전명예수당은 기존 월 10만원에서 월남참전유공자는 15만원, 6.25참전유공자는 20만원으로 각각 인상된다.

현재 동해시 보훈명예수당은 541명, 참전명예수당은 533명이 지급받고 있으며, 아직까지 신청하지 않은 국가보훈대상자 및 참전유공자는 주소지 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지급대상자는 신청일 현재 동해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거주 중인 만 65세 이상 국가유공자 또는 유족 및 참전유공자다.


한편 동해시는 수당 확대 외에도 보훈단체와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에게 편의공간을 제공하고 소통과 화합의 공간을 지원하기 위해 46억5000만원을 투입해 지하1층, 지상3층 규모의 보훈복지회관을 이전·신축 중이다. 새 보훈복지회관은 내년 9월 준공 예정이다.

권순찬 복지과장은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에게 이번 보훈명예수당 및 참전명예수당 인상 지급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