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토요타 사례 등 인재확보 전략 소개…경총, '임금·HR연구' 상반기호 발간

[서울=뉴시스]경총 '임금HR연구' 2022년 상반기호 표지 (이미지=경총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경총 '임금HR연구' 2022년 상반기호 표지 (이미지=경총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은 2일 '변화의 시대, 인재 확보 전략'을 주제로 한 정기간행물 '임금·HR연구 2022년 상반기호'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경총 임금·HR연구는 국내외 기업의 인사·조직, 임금제도 관련 최근 이슈를 특집주제로 선정해 학계 및 현장전문가, 기업실무자 견해와 선도기업 사례를 전달함으로써 기업들의 인사관리를 지원하는 정기간행물이다.

경총은 이번 임금·HR연구 상반기호 특집주제를 '변화의 시대, 인재 확보 전략'으로 선정하고, 경영 불확실성 심화와 디지털 혁신 등이 가져온 기업의 인재 채용 및 육성 전략의 변화 방향을 다뤘다. 이에 대한 전문가 견해를 제시하는 한편, 국내외 기업사례를 소개했다.

이번 호의 주제발표를 맡은 이찬 서울대 산업인력개발학 전공 교수는 ‘급변하는 경영환경, 기업의 인재 확보 전략’을 통해 변화하는 디지털 산업 생태계를 고려한 효과적인 인재 채용 및 육성 전략을 소개하고, 핵심인재의 유지에 있어 성과관리와 보상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특히 이찬 교수는 ‘공개 채용’에서 ‘수시 채용’으로의 최근 트렌드 변화는 직무 중심 채용과 맥이 닿아 있다며, 이를 위해서는 직무급 도입이 선행돼야 한다고 진단했다. 또한 인재전략은 단순히 채용, 육성 단계에 그치는 것이 아닌 평가, 보상, 조직문화 전반에 걸친 혁신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연구논단에는 ▲직무중심 인재 확보 방안 ▲채용방식과 선발도구의 다변화 ▲신규인력 온보딩 방안 ▲핵심인재 관리 전략 ▲글로벌 기업의 인재전략과 시사점 등을 주제로 다섯 필진의 글을 수록했다.

사례연구에서는 포스코와 롯데건설, LX인터내셔널의 실무 전문가가 자사의 달라진 인재 확보 및 육성 전략에 대한 생생한 사례를 전달했다. 포스코경영연구원 김상목 수석연구원은 "포스코는 지난 2018년 창립 50주년을 맞아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이라는 경영이념을 새롭게 선포하고, 이에 부합하는 인재를 확보하고 육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에 국내 주요대학과 협업을 통해 ESG관련 교과목 개설을 지원하고, 포스코 AI(인공지능)·빅데이터 아카데미를 운영하는 등 외부인력 풀(Pool)의 기업시민 역량 향상을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신 임금·HR이슈에 대한 전문가 기고를 수록하는 ‘이슈논단’에는 최근(2019~2021년) 진행된 일본 토요타자동차의 인사·임금제도 개편에 대한 김명중 일본 닛세이기초연구소 주임연구원의 글을 실었다.

김명중 주임연구원은 일본 토요타자동차가 2019년 이래 인사·임금제도를 성과중심으로 대폭 개선했는데, 개편의 핵심은 학력, 연차, 나이에 관계 없이 실력 중심으로 인재를 발탁하고 평가·보상함에 있다면서, 오랜 기간 유지해 온 연공서열 중심의 일률적 임금인상 제도를 폐지하고, 성과에 따른 차등 보상체계로 전면 개편한 것을 가장 큰 변화로 꼽았다.
또한 토요타자동차의 개혁은 기존의 신규졸업자 일괄채용, 연공서열형 인사·임금체계, 장기고용 등 일본식 인사관리에 나타난 문제 해결과 생산성 향상을 위한 과감한 시도라고 평했다.

하상우 경총 경제조사본부장은 "최근 우리 기업들은 우수인력 확보와 이탈 방지를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4차 산업혁명 등 급변하는 경쟁환경에서 생존하기 위해서는 핵심역량을 갖춘 적격인재를 보다 빠르게 확보하고 육성하는 것이 관건이기 때문"이라며 "임금·HR연구 상반기호를 통해 기업 실무에 보탬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