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부끼리 술 먹다 친구 아내 찌른 60대…"4명 모두 만취해 기억 못해"

© News1 DB
© News1 DB

(경기남부=뉴스1) 김평석 기자 =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부부 동반 술자리에서 친구 아내를 흉기로 찌른 혐의(살인미수)로 60대 남성 A씨를 현행범으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9시께 용인시 처인구 자택에서 친구의 아내 B씨를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당시 친구인 C씨와 C씨 아내 B씨를 집으로 초대해 부부 동반 술자리를 가졌는데 술 자리 도중에 부인 D씨와 말다툼을 벌였다.


이후 친구 C씨가 싸움을 말리기 위해 A씨 부인 D씨를 밖으로 데리고 나간 사이 A씨가 C씨 부인 B씨를 흉기로 찌른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4명 모두 만취한 상태여서 사건이 발생하게 된 상황을 기억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