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군산시, 무연고 기초생활수급자 장례 돕는다

군산시청사.© 뉴스1
군산시청사.© 뉴스1

(군산=뉴스1) 김재수 기자 = 전북 군산시가 무연고 기초생활수급자의 공영 장례를 지원한다.

시는 이를 위해 2일 The-K예다함상조와 '무연고 사망자 장례지원 서비스 협약'을 체결했다.

대상자는 사망 당시 군산시에 주민등록을 둔 기초생활수급자로 연고자가 없거나 연고자의 인수 거부 등으로 장례를 치를 수 없는 경우 장례용품 공급과 장례 절차를 지원할 예정이다.


그동안 무연고사망자는 별도의 장례 절차 없이 영안실에 안치 후 화장 처리를 해왔지만 이번 공영장례서비스 지원으로 무연고사망자에 대한 예우를 지키며 존엄한 삶의 마무리를 도울 수 있게 됐다.

특히, 시장은 장례기간 동안 명예 상주의 역할을 수행하며 공영장례서비스를 진행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그동안 장례 절차 없이 고인을 보내야 했던 아픔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게 됐다"며 "더 이상 쓸쓸한 죽음을 맞이하는 일이 없도록 적극 지원하고 1인 가구 고독사 예방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