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북동부보훈지청, 3·1절 맞아 독립유공자 3명 포상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북동부보훈지청은 제103주년 3·1절을 맞아 독립유공자 포상을 전수했다고 2일 밝혔다. 사진은 고 이강진씨의 손자녀 이정로씨에게 표창장을 전달하는 모습.2022.03.02.(사진=전북동부보훈지청 제공)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북동부보훈지청은 제103주년 3·1절을 맞아 독립유공자 포상을 전수했다고 2일 밝혔다. 사진은 고 이강진씨의 손자녀 이정로씨에게 표창장을 전달하는 모습.2022.03.02.(사진=전북동부보훈지청 제공)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전북동부보훈지청은 제103주년 3·1절을 맞아 독립유공자 포상을 전수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포상 대상자는 고 나성순·이강진·이희섭씨 등 모두 3명이다.

전북 임실 출신인 이강진씨는 1920년 9월 임실군 둔남면에서 대동단으로 활동하며 일제에 항거해 독립운동을 전개한 독립유공자다.

나성순씨는 전남 나주 출신으로 1929년 11월 전남 광주에서 광주여자고등보통학교 재학 중 광주학생운동에 참여했다가 퇴학 처분을 받았다.


마지막으로 이희섭씨는 1919년 3월 정읍군 태인면에서 융희황제에게 군사를 일으켜 일본을 몰아내고 독립을 성공시켜 황실을 복벽하자는 서신을 쓰고, 1920년 5월 대한민국임시정부 특파원을 칭한 김진동이 김영섭에게 돈을 요구할 때 김영섭을 대신해 400원을 전달했다고 지청은 전했다.

올해 103주년 3·1절을 기념해 포상받은 독립유공자는 총 219명으로, 김구 선생 맏며느리 안미생 선생과 부산 일신여학고 교장으로 3·11 만세시위를 이끈 호주인 마가렛 데이비스 선생 등이 포함됐다.

이로써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 독립유공자로 포상된 분은 1949년 최초 포상 이래 건국훈장 1만1590명, 건국포장 1471명, 대통령표창 4224명 등 총 1만7285명(여성 567명)으로 늘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