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김윤식 신협중앙회장 취임…"MOU 조기 해제 이룰 것"

2일 김윤식 회장이 제33대 신협중앙회장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사진=신협중앙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일 김윤식 회장이 제33대 신협중앙회장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사진=신협중앙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주혜 기자 = 신협중앙회가 2일 대전시 유성구 소재 신협중앙연수원 다목적홀에서 제33대 김윤식 중앙회장의 취임 및 임원 이·취임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은 지난해 12월 치러진 첫 직선제 회장 선거에서 62년 신협 역사상 처음으로 경선 없이 단독후보로 추대돼 연임에 성공했다. 임기는 2026년 2월 28일까지로 4년이다.

이날 취임식에는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희곤 국민의힘 의원, 홍성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한 각계 귀빈과 전국 신협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김윤식 회장은 취임사에서 "다시 한번 신협중앙회장이라는 영광스러운 중책을 맡겨주신 전국 신협 가족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한국신협이 지키려는 불멸의 가치는 경제적 이윤이 모든 가치를 줄 세우는 세상이 아닌 우리 사회의 가장 아프고 약하고 그늘진 곁을 변함없이 지키는 것이며, 코로나 팬데믹으로 깊은 탄식에 빠진 우리 사회에 한국신협이 기꺼이 한 줄기 빛이 되겠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지난 4년간 신협중앙회장으로서 신협의 규제 완화와 조합의 부담완화에 모든 정성을 쏟았듯 앞으로의 4년도 이를 더욱 강력하게 추진할 것"이라며 "MOU 조기 해제와 중앙회의 완전한 재정자립을 이뤄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인길 신협중앙회 전(前) 대표감사는 이임사에서 "신협중앙회 임원으로 함께했던 지난 4년은 신협과 중앙회의 상생과 발전을 위해 고민하고 노력한 시간들이었으며, 지난 임기를 잘 마무리 할 수 있었던 것은 노고와 헌신을 아끼지 않은 임직원 여러분의 정성과 열정 덕분"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inj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