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기도, 분만·소아병상 등 코로나19 확진 특수병상 1515개 확보

투석병상 156개, 분만병상 11개, 소아병상 250개, 노인요양병상 1098개 확보
경기도, 분만·소아병상 등 코로나19 확진 특수병상 1515개 확보
【파이낸셜뉴스 수원=장충식 기자】 경기도가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응급환자, 분만·소아 등 특수환자 치료를 위해 투석 병상과 분만·소아 병상 등 1515개의 특수병상을 확보했다.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2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히며 “재택 치료 중 응급상황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특수병상을 계속해서 확충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도는 △투석병상: 용인 강남병원 등 19개소 156병상 △분만병상: 남양주 한양병원 등 5개소 11병상 △소아병상: 의정부 마스터플러스병원 등 21개소 250병상 △노인요양병상: 시흥센트럴요양병원 등 8개소 1098병상 등 37개 병원 등 총 1515개의 코로나19 확진자 특수병상을 확보하고 있다.

또 경기도는 응급환자 발생에 유기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시·군 응급의료센터, 감염병 전담병원, 보건소, 소방서 등 유관기관 협조체계를 구축했다.

코로나19 경증 응급환자 치료를 위해 도내 남양주한양병원, 김포우리병원,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 3개 기관을 ‘코로나19 전담 응급실’로 운영하고 있다.

가벼운 외상이나 화상 등은 외래진료센터 등 지역사회에서 치료할 수 있도록 해 의료역량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중증 환자의 경우, 중앙응급의료센터와 연계해 코로나19 전담 응급센터, 권역·지역응급의료센터 등 수용 가능한 병상으로 신속히 배정하고 있다.

1일 18시 기준, 도내 재택치료 관리 의료기관은 116개이며, 재택치료자 외래진료센터는 31개소를 운영 중이다.

1일 기준 일반관리군 재택치료 의료상담센터는 69개소이며, 비대면 진료가 가능한 동네 병의원은 2021개소다. 지난 한주 동안 재택치료 중 병원으로 이송된 인원은 576명,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된 인원은 124명이다.

24만5명은 격리해제됐으며, 같은 기간 동안 재택치료 중 먹는 치료제는 1816건 처방됐다.

재택치료 행정안내센터는 31개 시·군에서 총 516명의 인력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일평균 1만3000여건의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류영철 국장은 “오미크론 변이 3차 접종 후 확진자와 미접종자를 비교해보면 중증 예방효과는 83.6%, 사망 예방효과는 86.7%로 확인됐다. 60세 미만 3차 접종완료자의 경우 치명률은 제로였다”면서 “도 전체 인구의 60.4%가 3차 접종을 완료했으며, 18세 이상 3차 접종률은 71%다. 아직 3차 접종에 참여하지 않은 도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2일 0시 기준 경기도 사망자 수는 전일 0시 대비 19명 증가한 2533명이다.

2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6만8623명 증가한 총 104만8539명이다.

1일 20시 기준 일반과 중증환자 병상을 합한 도내 의료기관 확보 병상은 총 6005개이며, 현재 3175병상을 사용하고 있으며 병상 가동률은 53%다.

경기도에서 운영하는 총 11개의 생활치료센터에는 1일 18시 기준 527명이 입소해 있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