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문 대통령, 도산 안창호 막내아들 안필영 선생 별세 애도

기사내용 요약
문 대통령, 유족에 조전·조화 발송…"깊은 위로 마음 전해"
"임정기념관, 3·1절 기념식 보시지 못해 안타까움 더욱 커"
"美 동포사회 정신적 지주·자부심…고인 헌신 영원히 기억"

[서울=뉴시스] 국가보훈처는 지난달 26일 별세한 도산 안창호 선생 막내아들 안필영(Ralph Ahn) 선생의 유족에게 국가보훈처장 명의 조전을 보내 애도를 전했다고 2일 밝혔다. 왼쪽부터 안필영, 안필립, 안수산 선생. 2022.03.02. (사진=국가보훈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국가보훈처는 지난달 26일 별세한 도산 안창호 선생 막내아들 안필영(Ralph Ahn) 선생의 유족에게 국가보훈처장 명의 조전을 보내 애도를 전했다고 2일 밝혔다. 왼쪽부터 안필영, 안필립, 안수산 선생. 2022.03.02. (사진=국가보훈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문대인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95세의 일기로 별세한 도산 안창호 선생의 막내아들 고(故) 안필영(Ralph Ahn) 선생의 유족에게 조전과 조화를 보내 애도의 뜻을 전했다고 청와대가 2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조전에서 "어제 개관한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과 3·1절 기념식을 보시지 못해 안타까운 마음이 더욱 크다"며 "사랑하는 이를 떠나보낸 가족들, 동포들께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적었다.

이어 "안 선생님은 민족의 지도자 도산 안창호 선생의 아들로 미국 동포사회의 정신적 지주이자 대한민국의 자부심이었다"며 "미 해군으로 태평양전쟁에서 일본군과 맞서 싸웠고, 독립운동가 후손 모임을 주관하며 동포사회의 뿌리를 다졌다"고 고인의 생전 업적을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진실, 성실, 사랑이라는 도산의 위대한 유산은 안 선생님을 통해 더 넓고 깊어질 수 있었다. 대한민국은 안창호 선생과 함께 고인의 헌신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며 "국민과 함께 안 선생님의 안식을 기원한다"고 했다.

故 안필영 선생은 도산 안창호 선생의 3남 2녀 중 막내아들로 1926년 9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태어났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주립대학 졸업 후 제2차 세계대전 중 일본군과 맞서 싸우기 위해 미 해군에 입대해 복무했다.
그는 배우와 캘리포니아주 교사로 근무하기도 했다.

고인은 미주 한인사회와 함께 한국 독립 역사를 알리는 활동을 했다. 그는 독립운동가 후손 모임인 파이오니어 소사이어티 모임을 주관하는 등 한인 사회 정신적 지주 역할을 해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