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한진, 업계 최초 전 IT 운영 시스템 클라우드 전환…"디지털 전환 박차"

한진 직원이 IT 관련 교육을 받고 있는 모습(한진 제공) © 뉴스1
한진 직원이 IT 관련 교육을 받고 있는 모습(한진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신윤하 기자 = 한진은 지난 1월 물류업계 최초로 모든 사업의 IT 운영 시스템을 아마존웹서비스(AWS) 클라우드로 전환했다고 2일 밝혔다.

한진은 지난 2020년 8월부터 AWS 클라우드 전환을 시작했고 지난해 8월 택배시스템 전환을 완료한데 이어 지난해 10월에는 물류시스템, 올해 1월 글로벌사업의 시스템까지 1년5개월 동안의 전환 작업을 모두 마무리했다.

이를 통해 한진은 급증하는 택배물량과 빠르게 변화하는 물류산업의 비즈니스를 더욱 신속하고 유연하게 처리하고 안정적인 시스템 운영을 통해 신뢰성과 편의성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또 IoT, AI, 빅데이터 등 디지털을 접목해 급변하는 물류 환경 대응에 필요한 지표들을 실시간으로 분석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여 운영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이 밖에 고객 및 사내 정보보호 강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한진은 AWS 클라우드 전환 완료에 이어 클라우드 환경에서 최적의 성능을 발휘할 수 있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시스템을 순차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먼저 택배시스템을 2024년까지 구축을 완료하고 물류와 글로벌 사업도 2025년까지 구축 완료를 목표로 진행한다.

클라우드 네이티브 시스템이 구축되면 각 시스템 별 개발과 배포, 업데이트 등의 유지관리가 수월하고 IT 시스템 운영의 유연성과 민첩성을 극대화해 고객의 요구 및 비즈니스 변화에 더욱 빠르게 대응할 수 있다.

한진은 올해 클라우드 네이티브 택배 시스템 구축을 포함해 IT 시스템 구축에 200억원의 투자를 계획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선제적인 투자를 통해 디지털 전환에 더욱 속도를 낼 예정이다.


아울러 한진과 AWS는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4개월간 한진 전 직원을 대상으로 디지털 환경 변화에 대한 필요성 인식과 IT 신기술에 대한 이해도 함양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인 'HIWAY'를 운영했다. 올해 1월부터는 심화과정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해 클라우드 등의 IT 역량을 확보한 애자일 조직을 강화해 나간다.

한진 관계자는 "비즈니스 운영의 핵심으로 떠오른 클라우드 전환은 우리회사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시키고 있다"며 "지속적인 IT 교육을 통해 물류와 관련된 비즈니스의 복잡하고 도전적인 과제를 해결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해 우리 회사의 혁신을 이끌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