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목포한국병원 비만대사수술센터 400례 돌파…비수도권 최초

[목포=뉴시스] 목포한국병원 비만대사수술 400례 달성. *재판매 및 DB 금지
[목포=뉴시스] 목포한국병원 비만대사수술 400례 달성. *재판매 및 DB 금지

[목포=뉴시스] 박상수 기자 = 목포한국병원은 비만대사수술센터가 최근 비수도권 단일병원으로는 최초로 비만대사수술 400례를 달성했다고 2일 밝혔다.

목포한국병원 비만대사수술센터는 호남지역에서 가장 먼저 2019년 5월에 개소했으며, 수술의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2020년 8월 호남 최초로 비만대사외과학회 비만대사수술인증의료기관 자격을 획득했다.

센터는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매월 20건 넘는 수술을 시행하고 있으며, 수술환자의 60%는 호남권이 아닌 다른 지역에서 내원하고 있다.

비만치료로 가장 많이 알려진 지방흡입수술은 피하 지방의 일부만 제거해 체형을 보정하는 수술로 체중감량과 대사질환 호전에는 큰 영향이 없다.


반면 비만대사수술은 위장관의 구조적 변화로 호르몬의 변화, 식습관의 변화를 만들고 지방간 및 내장지방 소실에 효과가 매우 높다. 이런 이유로 고도비만뿐만 아니라 동반된 2형당뇨, 고혈압, 고지혈증 등에 매우 효과적인 수술로 알려지고 있다.

목포한국병원 고광일 대표원장은 "고도비만 환자들은 아닌 환자들에 비해 10년간 의료비 지출이 4배가량 높고, 삶의 질도 매우 나빠진다"면서 "다른 지역에 비해 높은 호남지역의 비만율을 감안해 센터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