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마켓워치 >

[fn마켓워치]정육각, 초록마을 품는다

[fn마켓워치]정육각, 초록마을 품는다

[파이낸셜뉴스] 축산 유통플랫폼 정육각이 친환경 유기농 식품 유통업체 '초록마을'을 품는다.

2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초록마을 최대주주인 대상홀딩스는 우선협상대상자로 정육각을 선정했다. 매각 대상은 대상홀딩스 지분 49.10%를 비롯해 특수관계인(임창욱 대상그룹 명예회장 장녀인 임세령 대상홀딩스 부회장 30.17%·차녀 임상민 대상홀딩스 전무 20.31%) 등 지분 99.57%다.

앞서 초록마을 인수전에는 컬리, 바로고, 이마트에브리데이 등이 참전 한 바 있다.

초록마을의 가격은 1500억원 안팎 수준에서 결정됐다. 대상홀딩스는 매각 주관을 맡은 씨티글로벌마켓증권과 함께 이달 중순께 주식매매계약(SPA) 체결을 준비 중이다.

초록마을은 지난 1999년 설립된 친환경 유기농 업체로, 전국 400여 곳에 오프라인 매장을 갖고 있다. 친환경 농산물을 생산하는 농가를 발굴해 소비자에게 판매하고 있다.

초록마을의 최대 주주는 지분 49.1%를 보유한 대상홀딩스다. 임세령 대상홀딩스 및 대상 부회장(30.17%)과 임상민 대상 전무(20.31%)도 주요 주주로 올라 있다.

2020년도 초록마을의 매출액은 1927억원으로 2019년 대비 약 17.5%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손실은 49억원에서 33억원으로 소폭 줄어들었다.

정육각은 2016년 2월 설립된 축산 유통플랫폼 업체다.
당시 카이스트 응용수학을 전공한 수재가 축산 유통업에 진출했다는 사실도 화제가 됐지만, 도축 후 4일 이내의 ‘초신선육'만 판매한다는 사업 전략이 더욱 화제가 됐다. 기존의 축산 유통시스템에서는 도축 후 전국의 마트와 정육점에 상품이 공급되기까지 빨라야 7일이라는 게 업계의 상식으로 통해 왔다. 덕분에 판매 한 달 만에 손익분기점을 넘겼고, 7개월 만에 투자 유치에 성공해 공장 설비를 확충 한 바 있다.

ggg@fnnews.com 강구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