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닻올린 해양교육협의회… 올 추진방향 논의

관련 전문가 등과 첫 회의 열어
부산만의 특화된 해양교육 활성화와 해양문화 진흥을 위한 '부산광역시 해양교육협의회'가 출범을 알리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부산시는 2일 시청에서 제1회 해양교육협의회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시 해양교육 및 해양문화 진흥 조례에 따라 구성돼 운영하는 해양교육협의회는 부산지역의 해양 교육·문화 시책 및 사업 관련 전문가 등 다양한 분야의 의견을 듣고 논의하는 협의·자문기구다.


시 경제부시장을 위원장으로 총 15명의 위원으로 구성되며 2년 임기로 운영된다.

이날 첫 회의에서는 2022년도 시 해양 교육·문화 추진방향을 비롯해 유관기관의 해양 교육·문화 관련 사업 협력 등 해양산업 발전을 위한 논의가 진행됐다.

시는 협의회가 한국해양과학기술원, 국립수산과학원, 국립해양박물관 등 다양한 해양 관련 기관의 전문가로 구성된 만큼 민·관·학 협력 네트워크 체계를 구축해 향후 부산지역 해양교육·문화 분야의 활성화를 위한 초석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노동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