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원주시 성과상여금 S등급 명단 비공개 논란…노조 입장 발표

강원 원주시청 전경. (뉴스1 DB)
강원 원주시청 전경. (뉴스1 DB)

(원주=뉴스1) 신관호 기자 = 최근 강원 원주시가 시청 직원들의 성과상여금 지급을 위해 평가한 등급 중 최고 등급을 받은 직원들의 명단을 공개하지 않아 상당수 직원들로부터 형평성 문제를 지적(뉴스1 2월25일 보도)받은 가운데 원주시청 공무원노동조합이 대책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원주시청 공무원노동조합은 2일 ‘원주시 성과상여금 지급 개선을 위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조합은 입장발표를 통해 “매년 2월이면 조합으로 성과상여금 책정의 부당함을 성토하는 직원들이 있다. 본인의 성과에 비해 책정된 등급이 낮다고 느끼거나, 자신보다 높은 등급을 받은 직원이 그리 성실하지 못하다 느낄 때 불만이 발생한다”고 밝혔다.

이어 조합은 “다만 공무원의 업무 평가는 계량화해 비교하기 어렵기 때문에 실질적인 성과 확인 자체가 어렵고, 재평가도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며 “그러나 성과 계량이 어렵고 평가도 어렵다는 것이 모든 잘못된 평가의 면죄부가 될 수 없다. 얼토당토않은 평가를 줄이는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원주시는 최근 직원들의 지난해 성과상여금 지급을 위한 등급별 평가를 진행했다. 성과상여금 지급 등급은 부서장 평가와 관련 심의위원회를 통해 결정된다.

행정안전부의 지침에 근거해 원주시는 등급별 전체직원대비 적용인원비율을 'S등급 30%, A등급 55%, B등급 15%. C등급 0%'로 두고 성과상여금 지급 절차를 추진했다. 해당 등급 순으로 상여금 비중이 커진다.

하지만 해당 성과평가를 두고 잡음이 일었다. 행안부 지침에 따르면 성과상여금 지급 등급은 등급 적용자 본인을 제외하고 전체 직원에게 공개할 수 없지만, 최상위에 해당하는 S등급을 받은 직원의 경우 다른 전체직원에게 공개해야 한다. 비공개를 결정하려면 직원 의견수렴 절차 등이 필요하다.


그러나 원주시는 S등급 적용직원들의 명단을 공개하지 않았으며, 비공개 결정을 위한 직원의 의견수렴 절차도 거치지 않았다. 심의위원회에서 비공개를 결정했다는 이유에서다.

이 때문에 상당수 원주시 직원들이 불만을 드러냈고, 원주시는 내년부터 직원들을 대상으로 관련 설문을 통해 S등급 직원 공개여부를 결정하는 등 개선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