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러시아, "2일 저녁에 우크라이나와 2차 협상"

[AP/뉴시스] 28일 벨라루스 고멜에서 우크라이나(오른쪽)와 러시아 대표단이 만나 협상 대화하고 있다
[AP/뉴시스] 28일 벨라루스 고멜에서 우크라이나(오른쪽)와 러시아 대표단이 만나 협상 대화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김재영 기자 = 러시아의 크렘린은 2일 오후 중으로 러시아 대표단이 우크라이나 대표단과 만나 전쟁에 관한 협상 대화를 속개할 태세가 되어 있다고 2일 말했다.

AP 통신이 보도한 것으로 드미트리 페스코프 대변인은 이날 오후1시(한국시간 오후7시) 기자들에게 "저녁에 가까운 오늘 오후에 우리 대표단은 자리를 잡고 우크라이나 협상단의 도착을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침공전 7일째에 열릴 이 협상이 어디서 있는 것인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우크라이나 측에서는 아직 반응이 없다고 AP는 전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러시아 침공 2일째인 25일 협상 대좌 가능성을 비쳤으나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항복을 요구하는 최후퉁첩식 태도에 반발해 무산되었다가 벨라루스의 중재로 5일째인 28일(월) 1차 협상을 가졌다.


벨라루스의 우크라이나 접경지 고멜에서 있은 협상은 오후 2시부터 5시간 진행되었으며 확실한 돌파구는 뚫지 못했으나 회동을 계속하기로 합의했다. 우크라이나는 국방장관과 외무차관, 러시아는 전 문화장관과 국방 부장관 등이 참석했다.

2차 협상이 2일 중으로 열릴 것으로 전망되기도 했으나 2일 아침 우크라이나 젤렌스키 대통령이 이에 관해 회의적인 언급을 해 속개가 불확실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