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李 "증세 계획 없다…경제규모 커지면 자연스럽게 세수 늘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2일 저녁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 초청 3차 법정 TV 토론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2.3.2/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2일 저녁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 초청 3차 법정 TV 토론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2.3.2/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권구용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2일 공약 이행을 위한 재원 규모와 관련해 증세 여부를 부고 설전을 벌였다.

심상정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 KBS본관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대선 후보 3차 토론회에서 이 후보에게 "국정 공약 (이행에) 300조에서 350조원, 지방 공약은 예산 추계가 안 나왔는데 감세는 얘기하면서 증세 계획은 없나"고 물었다.

이에 이재명 후보는 "경제 규모가 커지면 자연스럽게 세수가 늘어난다, 그런 것일 것으로 보인다"며 "저희는 증세 자체를 할 계획은 없다"고 답했다.

심 후보는 "지금 코로나 극복해야 되고 기후 위기 극복해야 하고 불평등(도 극복) 해야 하고 또 오만 복지 계획을 우리가 다 얘기하고 있는데 돈을 많이 써야 한다"며 "증세 계획이 없다면 그러면 100% 국가 채무로 하겠다는 거 아니겠나"고 재차 물었다.

그러면서 "그러니까 퍼주기 비판을 받는다고 생각한다"며 "이재명 후보가 증세를 얘기하는 저더러 좌파적 관념이라고 얘기하시고 증세는 자폭 행위라고 말씀하실 때 제가 깜짝 놀랐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 후보는 "제가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고 맞받았다.

이재명 후보와 심상정 후보는 산업재해와 관련해 위험 업무의 원청 직고용 문제를 두고도 설전을 벌였다.

심 후보는 "김용균의 친구 6561명 중에 단 1명도 정규직화 된 사람이 없다. 죽음 앞에서 한 약속인데도 지켜지지 않았다"며 "(민주당이) 선거 때마다 공약을 재탕 삼탕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후보는 "이재명의 민주당은 좀 다르다"며 "생명과 안전에 관련한 업무는 직고용해야 된다는 것은 우리 국민들의 사회적 합의인데 아직까지 못 지켜지고 있는 것이 매우 안타깝다"고 답했다.

심 후보가 "구체적인 입장을 밝혀달라"고 재차 묻자 이 후보는 "민간에서 벌어지는 일인데 법적 근거도 없이 강제하기 쉽지 않다"고 말했다.

심 후보가 "민주당이 법 안 만들고 뭐 하셨나"라고 지적하자 이 후보는 "민간에 강요할 수도 없고 예를 들면 국민의힘도 동의해야 되는 것인데, 지금 민주당 보고 강행처리 하라는 취지냐"고 반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