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尹 '조카 살인 변호' 공격에 李 "페미니즘과 상관 없다"

尹 "여성인권 짓밟으면서 페미니즘 운운
李 "범죄인 변호하는 일이지만 부족함 있었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오른쪽)가 2일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 초청 3차 법정TV토론회를 앞두고 미소를 짓고 있다. 왼쪽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공동취재사진) 사진=뉴시스화상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오른쪽)가 2일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 초청 3차 법정TV토론회를 앞두고 미소를 짓고 있다. 왼쪽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공동취재사진)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2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게 '조카 살인 변호' 문제를 언급하며 "여성 인권을 무참히 짓밟으면서 페미니즘 운운하신다"고 꼬집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3차 법정 TV 토론회에서 저출산 해결법을 두고 토론을 벌이다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후보는 변호사 시절) 조카가 여자친구 어머니를 서른 일곱 번 찔러서 잔혹하게 살해한 사건을 맡아서 데이트폭력, 심신미약이라고 하고, 또 딸이 보는 앞에서 엄마를 회칼로 살해한 흉악범을 '심신미약, 심신상실'이라고 변호를 하셨다"고 했다.

이어 "만약에 이런 분이 이 나라의 지도자가 되신다면 과연 젊은이들이 아이를 낳고 싶은 그런 나라가 되겠나"라고 물으며 "여기에 대해서 한번 좀 의견을 말씀해보시라"고 압박했다.

이에 이 후보는 "일단 변호사라는 직업 자체가 범죄인을 변호하는 일이어서 어쩔 수 없는 측면이 있었다고 해도, 저의 부족함이 있었다, 이렇게 생각을 하고 우리 피해자 여러분께는 사죄의 말씀을 다시 드린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윤석열 후보님, 페미니즘과 이건 상관이 없다"며 "변호사의 윤리적 직업과 사회적 책임 이 두 가지가 충돌하는 문제니까 분리해서 말씀을 해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글쎄 여성들이 그렇게 생각을 할지는 의문"이라고 반박했다.

ming@fnnews.com 전민경 김학재 김나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