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유엔긴급총회, '러 철군 촉구' 결의안 채택…韓 포함 141개국 찬성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하고 즉각적인 철군을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안이 유엔총회에서 압도적인 지지로 통과됐다.

유엔은 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우크라이나 사태에 관한 사흘째 긴급특별총회를 열고 해당 결의안을 찬성 141표, 반대 5표, 기권 35표로 채택했다.

이번 결의안과 같은 중요 안건은 193개 회원국 중 표결 참가국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채택되는 것으로 전해진다.

한국을 비롯한 미국과 일본, 영국, 독일, 프랑스 등 주요 국가들이 찬성표를 던졌다. 반면 전날 반대표를 예고했던 북한은 반대표를 행사했고, 러시아, 벨라루스, 시리아, 에리트레아가 반대 대열에 합류했다. 러시아와 가까운 중국, 인도, 파키스탄, 이란, 이라크 등은 기권했다.

이번 결의안은 "러시아의 2월24일 '특별 군사작전' 선언을 규탄한다"며 "무력 사용 또는 위협으로 얻어낸 영토는 합법적으로 인정될 수 없다"고 밝혔다.

결의안은 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최근 핵무기 운용부대의 경계태세 강화를 지시한 데 대해 "러시아의 핵무력 태세 강화 결정을 규탄한다"고 비판하고,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영토에서 즉각적이고 완전하며 무조건적으로 군병력을 철수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밖에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독립, 영토보전에 대한 약속 재확인 Δ벨라루스의 불법 무력사용에 대한 개탄 등의 내용이 결의안에 포함됐다.

이번 유엔총회 결의안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안과 달리 법적 구속력은 없다.

그러나 140개국 이상이 압도적인 찬성표를 던진 만큼 러시아에겐 적지 않은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당초 미국 등 서방 국가들은 지난달 25일 러시아의 침공을 규탄하고 즉각적이고 완전하며 무조건적인 철군을 요구하는 안보리 결의안 채택을 시도했으나, 상임이사국인 러시아가 거부권을 행사하면서 결의안 채택이 무산됐다.

이에 미국 등 서방국가들은 긴급특별총회를 소집해 총회 차원의 결의안을 추진했다.

지난 사흘간의 긴급특별총회에선 발언을 신청한 100여개국 중 대다수가 러시아의 침공을 비판하고 철군을 요구했다. 반면 북한, 시리아, 쿠바 등은 러시아의 입장을 두둔했다.

마지막날 발언자로 나선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대사는 "지금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겨냥한 무자비한 작전 수위를 끌어올릴 준비를 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전쟁 예방을 위해 결의안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세르게이 키슬리차 유엔 주재 우크라이나 대사도 첫날에 이어 다시 연단에 올라 "러시아의 목표는 단순한 점령이 아니라 집단학살"이라며 "평화의 시기에 유엔 헌장에 서명하기란 쉽다.
(그러나) 전쟁의 시기에 헌장을 이행하는 건 의무"라고 말했다.

반면 바실리 네벤쟈 유엔 주재 러시아 대사도 이번 침공은 우크라이나가 촉발한 것이며 자위권 행사라는 주장을 거듭 했다.

이번 긴급특별총회는 1950년 한국전쟁 이후 유엔 역사상 11번째로 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