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구미시, 광역 바이오가스 시범사업 추진…2024년 착공

기사내용 요약
구미시·칠곡군 통합 설치 운영
유기성폐자원 활용, 연간 72억원 수익 기대

광역 통합 바이오가스화 시설 조감도 (사진=구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역 통합 바이오가스화 시설 조감도 (사진=구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구미=뉴시스] 박홍식 기자 = 경북 구미시는 환경부가 공모한 '광역 통합 바이오가스화 시설 설치' 시범사업에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시는 총 사업비 1864억원 중 국·도비 1027억원을 지원받아 사업을 추진한다.

구미와 칠곡에서 처리 곤란한 유기성폐자원(음식물, 가축분뇨, 하수찌꺼기, 분뇨)을 재활용해 바이오가스를 생산하는 사업이다.

오는 2024년 착공해 2027년 완공 예정이다.

구미하수처리장 내에 들어서는 이 시설이 준공되면 하루 580t의 음식물 찌꺼기 등을 처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음식물 처리시설 및 분뇨처리 시설에서 발생하는 악취 등을 해결하고 도시개발 등에 따른 폐기물처리 문제를 해소할 전망이다.

구미시와 칠곡군은 7곳의 폐기물처리시설을 통합 설치해 운영한다.


건설비 15억 2000만원과 연간 운영비 49억원 절감, 3494명의 고용효과도 창출된다.

하루 3만 4089N㎥의 바이오가스를 일부를 도시가스로 판매하는 등 연간 72억 8000만원의 부가 수익 창출이 예상된다.

박진상 구미시 하수과장은 "재생에너지 확보 및 탄소 저감, 하수처리장 인근 주민의 악취 등 불편사항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s643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