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우크라이나 외교장관, 정상 통화 추진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통화하고 있는 모습. (외교부 제공) /사진=뉴스1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통화하고 있는 모습. (외교부 제공)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일(현지시간) 드미트로 꿀레바 우크라이나 외교장관과 전화 통화를 갖고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 △우리의 대 우크라이나 인도적 지원 및 대러 제재 동참 △재외국민 보호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정 장관은 무고한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데 대해 안타까움을 표하면서 우리 정부가 우크라이나 정부와 국민을 위해 총 1000만 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기로 결정했음을 설명했다.

정 장관은 우크라이나 측의 요청에 따라 우선적으로 긴급 의료품(방호복, 구급키트, 의료장갑, 의료마스크, 담요 등)을 빠른 시일 내에 우크라이나 측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했다.

꿀레바 장관은 우크라이나 현재 상황을 공유하고 어려운 시기에 한국 정부와 국민이 보여준 연대의식과 지지를 잊지 않겠다면서 사의를 표했다.

또 정 장관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무력 침공은 명백한 유엔헌장과 국제법 위반으로 이를 규탄한다고 하고 사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우크라이나의 노력을 지지했으며 대러 제재 등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한다는 우리 정부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특히 정 장관은 수출 통제, 금융 분야 등 우리 정부의 대러 제재 결정에 대해 설명하고 우크라이나 국민들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용기를 잃지 않고 단합하고 있음을 높이 평가했다.

한편 양 장관은 상대국에 체류하는 양국 국민들의 안전을 위하여 긴밀히 협조해 나가기로 했다. 정 장관은 현재 우크라이나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들의 출국과 안전을 위한 우크라이나 측의 협조를 당부했으며 꿀레바 장관은 이들의 안전이 보장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나가겠다고 했다.

또 정 장관은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한국에 체류 중인 우크라이나 국민들이 안심하고 지낼 수 있도록 인도적 상황을 고려한 특별 체류조치를 취했음을 설명했고 이에 대해 꿀레바 장관은 자국민을 위한 한국 정부의 세심한 배려에 사의를 표했다.

양 장관은 올해 외교관계 30주년을 맞이하는 성숙한 파트너로서 현 사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앞으로도 긴밀히 소통하고, 상황이 안정되면 상호 교류와 협력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양 장관은 양국 정상간 통화 추진을 협의했고 현지 상황을 감안하며 가급적 조기에 성사시켜 나가기로 했다.

true@fnnews.com 김아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