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尹-安 "완벽한 정권교체 실현해 공동정부 구성" 단일화 선언(3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2022.3.3/뉴스1 © News1 포토공용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2022.3.3/뉴스1 © News1 포토공용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서미선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대선을 6일 앞둔 3일 전격 '후보 단일화'에 합의했다.

윤 후보와 안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저희 안철수, 윤석열 두 사람은 오늘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드는 시작으로서의 정권교체, 즉 '더 좋은 정권교체'를 위해 뜻을 모으기로 했다"며 '후보 단일화'를 선언했다.

두 후보는 이어 "오늘부터 정권교체를 향한 국민의 여망을 담아 국민 통합과 대한민국의 미래로 가는 대장정을 시작한다"며 "오늘 단일화 선언으로 완벽한 정권교체가 실현될 것임을 추호도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뤄 오직 국민 뜻에 따라 대한민국의 변화와 혁신을 위한 대전환의 시대를 준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저희 두 사람은 원팀"이라며 "서로의 부족한 부분을 메꿔주며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루고, 상호보완적으로 유능하고 준비된 행정부를 통해 반드시 성공한 정권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미래지향적이며 개혁적인 '국민통합정부'를 단일화 기치로 내걸었다.

이들은 "국민통합정부는 1987년 민주화 이후 한국정치 고질병인 승자독식, 증오와 배제, 분열의 정치를 넘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4년 반 동안 내로남불, 거짓과 위선, 불공정 등 비정상으로 점철된 모든 국정운영을 정상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민통합정부는 Δ미래정부 Δ개혁정부 Δ실용정부 Δ방역정부 Δ통합정부라고 제시했다.

아울러 "국민통합정부는 대통령이 혼자 국정을 운영하는 정부가 아닐 것"이라며 "협치와 협업의 원칙 하에 국민에게 약속드린 국정파트너와 함께 국정운영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인수위원회 구성, 공동정부 구성을 함께 협의하고 정파에 구애받지 않고 정치권에 몸담지 않은 인사들까지 포함해 도덕성과 실력을 겸비한 전문가를 등용하기로 했다.


그러면서 "구체적 개혁과제 선정과 개혁방향은 계속 말씀드려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선거 뒤 즉시 합당을 추진한다.

이들은 "국민이 키운 윤석열과 10년간 국민과 함께 달려온 안철수가 국민의 뜻에 따라 힘을 합쳤다"며 "이제 통합과 미래로 가는 길만 남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