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기업 5곳중 3곳, "AI 채용, 도움” 의향도 46%

채용 솔루션 도입 기업 6.1%
[파이낸셜뉴스] ‘AI 역량검사’를 도입한 대기업들이 예전보다 늘어남에 따라, 최근 취업준비생이나 직장인 커뮤니티에도 후기들이 빈번하게 올라오고 있다.

실제 기업들은 ‘AI’를 채용 과정에 도입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3일 사람인이 기업 560개사를 대상으로 ‘채용 과정에 인공지능(AI) 도입’에 대한 의견 분석한 결과, 응답기업의 절반이 넘는 58.8%는 ‘채용에 인공지능이 도움된다’고 응답했다.

이들 기업은 ‘시간 및 노동력 투입의 감소로 채용 비용 감소’(54.4%, 복수응답)를 인공지능의 가장 큰 효용성으로 봤다. ‘인사담당자의 불필요한 업무 줄여 채용 효율성 향상’(48.9%), ‘채용 과정의 공정성 및 투명성 확보’(46.5%), ‘묻지마 지원자 등 허수를 빠르게 제외할 수 있어서’(31%), ‘객관적 평가 가능’(27.1%) 등이 이어졌다.

하지만 실제로 인공지능 채용 솔루션을 도입한 기업은 겨우 6.1%에 그쳤다. 대부분은 ‘AI 역량평가’(76.5%, 복수응답)를 활용하고 있었고, ‘AI 화상면접’(29.4%), ‘AI 자기소개서 분석’(26.5%) 등의 순이었다.

현재 도입을 안 한 기업들도 향후 도입의사 여부에 대해서는 46%가 ‘채용과정에 인공지능 도입 할 의향 있다’고 답했다.

인공지능은 채용 과정 ‘서류전형’(60%, 복수응답)에서 가장 큰 도움이 된다고 응답했다. 시간이 가장 많이 소요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어 ‘인적성검사’(37.3%), ‘모든 전형에 다 도움’(15.7%)의 답변이 이어졌다.

인공지능이 가장 채용 효과를 낼 수 있는 직무로는 ‘재무/회계’(34.8%, 복수응답)가 1순위로 꼽혔다.
다음으로 ‘IT/정보통신’(31.6%), ‘인사/총무’(20.9%), ‘제조/생산’(18.6%), ‘구매/자재’(18.2%) 등이 이어졌다. 사람을 직접 대면해야 하는 일이 많은 ‘서비스’(8.2%) 직무는 AI를 활용한 채용으로는 판단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았다.

기업들은 ‘인공지능 채용 시스템’에 대해서는 65.2%가 ‘긍정적’이라고 답변 한 만큼, 향후 채용 과정에 인공지능을 도입하는 기업들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kjw@fnnews.com 강재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