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한화솔루션, 삼성 갤럭시 시리즈에 ‘폐어망’ 활용한 친환경 소재 공급

한화컴파운드의 재활용 소재 가공 기술이 적용 된 플라스틱 재활용 과정. 한화솔루션 제공
한화컴파운드의 재활용 소재 가공 기술이 적용 된 플라스틱 재활용 과정. 한화솔루션 제공

한화솔루션이 해양 폐기물을 재활용한 친환경 소재를 삼성전자에 공급한다.

한화솔루션은 자회사인 한화컴파운드가 삼성전자 최신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갤럭시 S22’, ‘갤럭시 북2 프로', ‘갤럭시 탭 S8' 시리즈에 해양 생태계를 교란하는 폐어망을 재활용한 PA(폴리아미드) 소재를 제공한다고 3일 밝혔다.

이 소재는 갤럭시S22 시리즈 제품 측면에 달린 볼륨, 전원 버튼을 안정적으로 지지해주는 ‘키 브래킷’과 갤럭시 S22 울트라 모델 내부 ‘S펜’ 커버, ‘갤럭시 북2 프로' 시리즈의 터치패드 홀더 등에 적용됐다.

‘나일론’으로도 불리는 폴리아미드로 제작된 폐어망은 장시간 해수와 자외선에 노출되면서 손상되기 쉬운 상태가 된다. 한화컴파운드 연구진과 삼성전자는 해양에서 수집한 폐어망에 독자적으로 개발한 배합 기술을 적용해 작은 알갱이 형태의 펠렛 양산에 성공했다. 이후 국제 인증기관인 UL 인증(OBP)을 획득해 전자 기기에 사용이 가능한 내구성 및 친환경성을 입증했다. OBP는 해양 인근의 플라스틱을 수거해 제작한 제품에 주는 인증으로 해양 오염을 예방하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전 세계적으로 연간 64만톤 이상 버려지는 폐어망은 바다 생태계를 교란시키는 대표적인 해양 폐기물이다. 한화컴파운드는 이번 소재 양산으로 친환경 제품 생산 뿐 아니라 해양 생물 보호에도 기여하게 됐다.

한화컴파운드 임상일 대표는 “해양 폐기물을 재활용한 친환경 소재 연구개발(R&D)을 강화 중”이라며 “전기전자 및 전장 부품, 섬유 소재까지 공급을 확대해 지속가능한 친환경 플라스틱 솔루션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