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연천군 공공건설입찰 실태조사 확대…공정경쟁↑

연천군청 전경. 사진제공=연천군
연천군청 전경. 사진제공=연천군

【파이낸셜뉴스 연천=강근주 기자】 연천군이 공공건설 입찰을 진행할 때 낙찰업체에 시행하는 실태조사를 추정가격 5000만원~2억원으로 확대 시행한다.

연천군은 건설산업기본법 개정으로 전문건설업이 종합건설업 업무를, 종합건설업이 전문건설업 업무를 각각 병행할 수 있게 되자 그동안 전문건설업체만 실시하던 실태조사를 종합건설업체까지 확대한다. 실태조사 금액도 추정가격 5000만원~1억원에서 5000만원~2억원으로 확대됐다.
연천군은 2020년부터 공공건설 입찰 실태조사를 시범 도입하고 작년부터 본격 시행해 올해 종합건설업과 2억원까지 확대한다.

이에 앞서 연천군은 작년 49건의 실태조사를 실시해 3개 업체에 대해 행정처분을 내려 페이퍼컴퍼니 단속에 일조했다.

건설과장은 3일 “건실한 지역 업체 수주 기회를 박탈하는 부실-불법 업체를 건설시장에서 퇴출해 건설시장 불법적인 관행을 뿌리 뽑는데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