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금호전기 "브릭메이트, 1~2월 22억원 계약 수주…수주 증가세 뚜렷"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김경택 기자 = 금호전기가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인수합병한 브릭메이트의 프로젝트 수주 실적 증가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금호전기는 최근 인수합병한 글로벌 IT 아웃소싱 전문기업 브릭메이트가 지난달 말까지 약 22억원의 계약을 확정했다고 3일 밝혔다. 회사는 브릭메이트의 올 1분기 수주 규모가 지난해 전체 계약금액의 80% 이상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했다.

금호전기는 지난 1월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 플랫폼 개발 전문기업 에이릭앤컴퍼니의 지분 55%를 인수했다. 브릭메이트는 에이릭앤컴퍼니가 사명을 변경한 회사다.


100여명의 스텝으로 구성된 글로벌팀을 보유한 브릭메이트는 고객사의 앱, 웹 등 시스템 개발, 유지보수는 물론 블록체인, NFT(대체불가능토큰) 기반 플랫폼 개발 프로젝트를 의뢰받아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이 회사는 현재 LG CNS, 교보생명, 다우키움이노베이션 등을 고객사로 보유하고 있다.

이홍민 금호전기 대표는 "브릭메이트는 블록체인, NFT, 메타버스 서비스 등 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고 해당 기술을 기반으로 다양한 기업과 협력할 예정"이라며 "안정적인 기존 사업을 바탕으로 신사업 분야도 동반성장을 이루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rk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