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신영지웰 에스테이트 개봉역' 1순위 평균경쟁률 22대 1

'신영지웰 에스테이트 개봉역' 투시도
'신영지웰 에스테이트 개봉역' 투시도

[파이낸셜뉴스] 신영건설이 서울 구로구 개봉동 171의 2 일원에 짓는 '신영지웰 에스테이트 개봉역'이 1순위 청약에서 높은 경쟁률로 마감됐다.

3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전날 진행된 해당지역 1순위 청약에서 48가구 모집에 1062명이 신청하며 평균 22대 1의 경쟁률로 모든 주택형의 청약 접수를 마감했다.

최고 경쟁률은 전용면적 44㎡ 6가구 공급에 224명이 몰려 37.3대1로 마감됐다. 전용 59A㎡도 6가구 모집에 193명이 신청 32.2대을 기록했다. 지난 달 28일 진행된 특별공급에서는 53가구 모집에 1408명이 몰려 평균 26.5대 1을 나타냈다.

이 단지는 분양가상한제 제외지역으로 소유권 이전 등기 뒤 전매가 가능하다. 계약금 10%, 중도금 40%, 잔금 50%로 중도금 40%는 이자후불제가 적용돼 인기가 높았다.

신영건설 분양 관계자는 "신영지웰 에스테이트 개봉역'은 지하철 1호선 개봉역 초역세권인데다 초중고가 인접한 학세권에 다양한 편의시설이 있는 몰세권의 입지를 갖췄다"며 "구로구 내 새아파트를 찾는 신혼부부와 1·2인가구의 관심을 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단지는 지하 4층~지상 20층 1개 동, 총 122세대로 48세대가 일반에 분양됐다. 상업시설 31실도 동시에 분양한다. 오는 11일 당첨자 발표 뒤 22~24일 3일간 정당계약이 진행된다.

hoya0222@fnnews.com 김동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