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나도 우크라 전쟁 참전하고 싶다" 한국인 문의 쇄도

(네이버 지식인 페이지 갈무리) © 뉴스1
(네이버 지식인 페이지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일본 등 일부 국가에서 러시아의 침공을 받은 우크라이나를 지지하는 움직임이 포착되는 가운데, 국내에서도 참전 방법을 문의하는 글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부터 네이버 지식인 등 질문과 답변을 주고 받을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에는 "우크라이나로 파병가고 싶다. 방법을 알려달라", "우크라이나 전쟁에 참전하는 방법이 있느냐" 등의 질문이 이어졌다.

한 작성자는 "2013년 군 전역자이므로 파병은 말도 안 되는 것 알고 있다"라며 "우크라이나에 힘이 되고 싶다. 폴란드로 가서 우크라이나로 국경을 넘어가야 하는 것이냐"라며 구체적인 방법을 물었다.

또 다른 작성자는 "우크라이나 대사관을 통해서 전투병에 자원하고 싶다"라며 "특수전 부사관 7년하고 올해 전역했다. 내일 대사관을 방문하려 하는데, 혹시나 우리나라에서 막거나 국제 수배할 가능성이 있느냐"라고 질문했다.

하지만 대부분의 답변자들 역시 국내 국방부의 파견 방침 등과 관련한 정확한 정보가 없어 "현실성이 낮은 계획이다", "개인이 우크라이나에 갈 수 있는 방법은 없다" 등의 답변을 할 뿐이었다.

한편 일본과 중국 등에서도 우크라이나 전쟁에 지원하려는 이들의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


지난 2일 마이니치신문 등 외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정부가 러시아의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모집한 외국인 의용군으로 지원한 일본인은 전날 기준 70여 명 가까이 된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참전을 반대하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주일우크라이나 대사관이 외국인 의용군으로 참가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는 사실은 알고 있다"라면서도 "목적을 불문하고 우크라이나에 가는 것을 중단하라"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