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북소방, 전통시장 상인 대상 '화재안전리더' 양성

전통시장 소방교육 *재판매 및 DB 금지
전통시장 소방교육 *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뉴시스] 박준 기자 = 경북도 소방본부는 지역 전통시장 상인연합회 143곳 3000여명을 대상으로 화재안전리더를 양성한다고 3일 밝혔다.

전통시장은 점포들이 밀집해 있고 대량의 상품들이 진열돼 있어 화재가 발생하면 대형화재로 번지기 쉬워 화재 초기 자체 공동대응과 대피가 중요하다.

도내 전통시장은 총 197곳(상인연합회 편성 143곳)으로 전국 1307곳의 약 15%를 차지하고 있다. 전체 면적은 2.16㎢ 이다.

경북소방본부는 상인 중심의 화재안전리더 양성을 통해 소방대 도착 전 초기 자율대처 역량을 강화하고 피해를 줄이기 위해 상인연합회를 중심으로 교육을 진행한다.


교육을 받은 화재안전리더는 전통시장의 개별 환경을 고려한 맞춤형 교육을 통해 화재 등 위기 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피, 초기 대응, 소방차 유도 등의 책임자로서 역할을 하게 된다.

이영팔 경북소방본부장은 "전통시장은 상인들의 삶의 터전인 만큼 안전과 생존을 위해 상인들의 자율적인 안전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소방시설 유지관리와 비상구 확보 등 화재예방에 최선을 다하는 화재안전리더가 돼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경북소방본부는 화재안전리더 양성 외에도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는 안전하기 좋은날(점포점검)캠페인, 소방안전교육·훈련 등을 지속 운영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