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인천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 전국 최고 수준 향상

복지부 가이드라인 준수율, 전국 9위(2019년)→2위(2021년) 도약
올해 종사자 처우개선비 183억, 정액급식비 및 관리자 수당 신규 지원
임금수준 향상뿐 아니라 휴가, 교육, 건강검진 등 후생복지도 확대

/ 자료 제공 : 인천시
/ 자료 제공 : 인천시


【파이낸셜뉴스 인천=한갑수 기자】 인천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의 처우가 전국 최고 수준으로 나타났다.

인천시는 양질의 사회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난 3년간 사회복지종사자 처우개선 정책을 추진해 지역 내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의 임금 및 후생복지 수준을 전국 최고 수준으로 향상시켰다고 3일 밝혔다.

보건복지부의 지방이양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인건비가이드라인 준수율 조사 결과 인천시 준수율은 2019년 전국 9위에 머물렀으나 지난해 7단계가 상승하면서 서울에 이어 전국 2위(100.2%)로 올라섰다.

2020년까지 경기도에 비해서도 다소 뒤처졌던 준수율이 역전돼 현재 대폭 앞서 나가고 있으며 1위인 서울시와의 격차도 꾸준히 완화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인천시는 지난 2020년 전국 최초로 소규모 국비시설에 호봉제를 도입해 그 간 약 156억원의 시 재정을 별도로 투입, 최저임금 수준의 급여를 받던 지역아동센터, 아동공동생활가정 등의 임금을 시비시설 수준까지 대폭 상향 조정했다.

시는 기본급이 낮은 국비시설에도 매년 3%씩 임금인상을 적용해 2023년까지 시비시설 대비 100% 지원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시는 전반적인 임금 수준 향상과 더불어 휴가, 교육, 승진, 건강 등 여러 분야에 후생복지제도를 확대 도입해 종사자들이 자부심을 가지고 근무할 수 있도록 여건을 조성해 왔다.

시는 유급병가, 자녀돌봄휴가, 장기근속휴가 등 각종 휴가제를 도입해 격무에 시달리는 종사자들의 휴식권을 보장하고 건강검진비, 복지점수, 보수교육비, 당연승진제 등을 연차별로 시행했다.

시는 올해에도 정액급식비 등 수당을 신설해 임금 수준을 향상시키는 등 사회복지시설종사자 처우개선 정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시는 올해 사회복지종사자 처우개선비로 183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정액급식비 5만원 및 관리자 수당 10만원 신규 지원, 국비시설 임금보전비 확대, 장기근속휴가 확대 시행, 사회복지사 직무(보수)교육비 확대를 비롯 상해보험료, 복지점수, 대체인력 지원 등 17종의 처우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돌봄 종사자의 업무가 가중되고 있는 점을 고려, 종사자와 돌봄대상자 간 법정 인력배치 기준을 낮추어 장애인직업재활시설, 주간보호시설 등에 50여명의 인력을 추가 채용함으로써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시는 사회복지현장에서 다양한 위험에 노출돼 있는 종사자의 안전과 인권보호의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지난 2020년 관련 조례를 제정하고 올해부터 사회복지종사자 인권보호와 회복지원을 위한 사업도 추진한다.

인천 장애인주간보호센터에서 14년 째 사회복지사로 근무하고 있는 한 종사자는 “그간 종사자 처우수준이 열악해 이직율도 매우 높고 종사자 소진도 심각한 상황이었는데 최근 몇 년 사이 현장에서도 놀랄 정도로 파격적인 수준의 처우개선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김충진 시 복지국장은 “앞으로도 전문성을 갖춘 우수인력들이 자긍심을 가지고 근무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처우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했다.

kapsoo@fnnews.com 한갑수 기자